등소평사망설 멕시코금융사태 일본지진등 악재가 잇따르면서
미투자자금은 아시아증시를 빠져나가는 반면 일본의 투자자들은
아시아투자를 강화하고 있다고 아시안월스트리트저널지가 7일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대부분의 미 펀드매니저들이 아시아증시 투자를
재고하고 있으며 일부는 미금리인상에 따라 미국시장으로 자금을
거둬들이고 있다.

그러나일 펀드매니저들은 아시아시장을 일본 국내 증시 약세를 만화하기
위한 대안으로 보고 이 지역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 증시가 최대 선호투자국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치및 경제안정 <>영어소통가능 <>저렴한 임대료 <>높은
경제성장률<>높은 자본회전률등이 싱가포르 증시투자의 장점으로
꼽혔다.

다이요 인베스트먼트 트러스트의펀드 매니저 도요다 나오기는 "특히
DBS랜드 싱가포르랜드 시티디벨롭먼트등 싱가포르의 부동산개발회사들이
투자대상 유망기업으로 꼽히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지난해 일본 펀드매니저들의 홍콩 주식매입도 총 해외증권매입중
14.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중국의 경우,투자리스크에 대한우려때문에 대규모 투자는
당분간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