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이 뚜렷한 재료가 없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관리종목들의
주가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

13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종합주가지수가 최고점을 기록했던 지난달 8일이후
이달 12일까지 한달여동안 삼양광학의 주가가 57.83% 상승한 것을 비롯, 관
리종목들의 주가상승률은 단순평균으로 8.39%를 기록, 종합주가지수의 8.42%
하락과 대조를 이뤘다.

특히 관리종목해제가 유력시되고 있는 벽산개발 고려개발 한진해운등은 이
기간동안 각각 48.97%, 34.11%, 9.83%씩 주가가 오른데 이어 최근 연일 상한
가행진을 계속하면서 관리종목의 돌풍을 주도하고 있다.

삼양광학은 주가가 1천6백60원에서 2천6백20원으로 상승한 것을 비롯 한국
강관도 52.34%의 주가상승률을 기록했다.

한달동안 20%이상 주가가 상승한 관리종목은 전체 52개의 35%인 18개에 달
했다.

이를 포함, 10%이상의 주가상승률을 보인 종목은 절반이 넘는 30개였다.

12일 하루동안 가격제한폭가지 오른 관리종목도 30개를 기록했다.

증권관계자들은 이처럼 관리종목이 주식시장에 새로운 투자유망종목으로 부
상하고 있는데 대해 주가가 상대적으로 싼데다 경기활황으로 기업수익개선이
기대되고 일부종목은 관리종목해제에 대한 기대까지 겹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