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시장진입규제해제등 정부의 신산업정책과 관련,신규사업추진회사보
다는 부품공급및 관련플랜트건설등 주변업체들이 투자유망한 것으로 분석된
다.

신규사업추진기업들의 경우 대규모투자로 수익악화가 예상되는 것과는 달리
관련주변업체들은 새로운 사업기회로 영업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
기 때문이다.

9일 삼성증권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신규진입규제가 해제되면 기업들이 신규
진출이 예상되는 업종은 석유화학 항공산업 발전설비 정보통신 제철소등이다.

이에 따라 신화건설 현대건설 풍림산업 대림산업등 유화플랜트전문회사와
조선내화등 제철소시설물업체,삼성중공업과 대우중공업등 발전설비업체등의
수익증대가 기대된다.

또 중형항공기사업개방과 관련,금호 대한항공 동양강철 만도기계등 부품업
체들,통신시장개장과 관련,디지털데이터사업진출이 유력한 이동통신과 데이
콤등이 투자유망종목으로 주목된다.

한편 삼성중공업주가는 승용차사업진출가능성이 주식시장에 본격적으로 부
각되기 시작한 지난 8월말부터 이달7일까지 8.3%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삼성자동차의 부품생산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흥아타이어 삼성전
기 세일중공업등 10개사의 주가는 같은 기간에 56.5%에서 13.1%까지,평균
28.2% 상승했다.
이같은 주가상승은 종합주가지수상승률인 13.2%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