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이 8일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26일 국내기관들은 전체적으로
매수우위를 보였다.

그러나 외국인한도확대를 앞두고 대부분의 기관들이 관망세를 보이고
있어 거래는 한가했다.

증권사를 제외한 기관투자가들의 매도주문량은 모두 2백80만주정도였고
매수주문량은 3백15만주정도였다.

투신사들은 1백40만주를 팔고 1백25만주를 사들이려고 해 매도우위를
나타냈다.

은행들은 1백만주씩을 매도.매수주문을 내놔 균형을 이뤘다.

보험사들은 25만주를 팔고 55만주를 사려고 했고 연기금등 기타기관들은
15만주와 35만주를 각각 매도.매수주문했다.

대신증권이 금성사주식20만주를 대량매매신고한 것을 비롯,태평양
4만주,청호컴퓨터 7만주,미원 5만주가 자전거래됐다.

국내기관들의 주요매매주문동향은 다음과 같다.

(괄호안은 만주단위)

<>팔자<>10만주이상=대한항공(10)한국전력(11)<>7만주이상=데이콤(7)
대구은행(9)대우전자(7)대한중석(8)<>5만주이상=세풍(5)금성사(6)삼성전자
(5)

<>사자<>10만주이상=대우증권우(10)금성사(13)<>7만주이상=럭키(7)태평양
(7)한국전력(8)<>5만주이상=상업증권(5)제일은행(5)신한은행(6)금성사우(5)
쌍용양회(5)한양화학(5)

외국인들은 90만주를 팔고 15만주를 사 압도적으로 매도우위를 보였다.

외국인들이 판 종목은 오뚜기1신 대한전선 세일중공업 한양화학
대우중공업 해태제과 신탁은행 동아제약 삼성중공업 기아써비스신 부산은행
빙그레 진도 삼영모방 신호제지 태림포장 동서산업 선경인더스트리
현대강관 현대종금 기아특수강 대우통신 충남방적 상업은행신 상업은행
한일합섬 금호우 선경증권 국민은행신 대구은행 보람증권우 동양증권우
동서증권우 진도 농심 이건산업 신호제지 삼성출판 등이었다.

외국인들이 산 종목은 대림산업우 강원은행 대한재보험 동부제강
한국화장품신탁은행 한일합섬 동국무역 나산실업 현대차써비스 동성화학
웅진출판신 청구 2신 제일약품등이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