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이 시중자금사정경색의 여파로 조정을 거치고 있다.

한국통신입찰과열로 은행대출이 급증하면서 이달들어 총통화증가율이
급격히 높아진데 따른 당국의 통화관리강화로 지난주 주식시장은 위축된
양상을 보였다.

특히 오는 22일의 지준을 앞둔 은행권의 매수세 약화가 두드러졌다.

이에따라 지난주초 중가우량주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던 주식시장은
주중반이후 다시 중소형 개별종목들이 득세하는 취약한 혼조장세를 연출
했다.

증권전문가들은 이번주에도 개별종목장세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다.

주초엔 은행권의 매수여력이 제한적일 것이고 25일까지 계속되는
기업은행 주식공모쪽에 투자가들의 관심이 쏠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더욱이 12월 외국인한도확대에 따른 통화증발과 연말시중유동성 확대를
우려하는 통화당국의 돈줄죄기가 주식시장에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일부전문가들은 주중반이후엔 지수관련 대형주들이 움직이면서
장세가 활기를 되찾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시장흐름상 지난주초쯤 조정장이 마무리될 수도 있었으나 시중자금사정이
불안해지면서 조정장이 연장됐다는 분석이다.

자금시장의 불안정요소만 해소된다면 연말의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한 강세장을 기대할수 있다는 것이다.

이들 전문가는 외국인한도확대에 따른 외국인매수세도 무시할수 없다고
말한다.

전반적 주가수준이 높아져 선취매는 적겠지만 연말강세장에 대한 기대도
크기 때문에 외국인들이 관망세만을 취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이번주에는 주초개별장에서 이어 주후반 대형주들의 강세가
펼쳐지면서 지수는 완만한 상승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 수급/자금사정 <<<<

특별한 재료가 없는 이번주에 장세의 향방을 가름할 가장 큰 변수는
역시 시중자금이다.

금리가 꾸준히 상승하는데다 총통화증가율이 16%까지 상승, 한국은행의
월간모표치 14.5%내외를 훨씬 넘어서고 있어 당국의 통화긴축은 계속될
전망이다.

증시내 수급측면에서는 유상청약 1천8백68억원, 통화채만기 4백12억원
세수요인이 2천억원으로 전주대비 1천6백27억원이 증가한 규모로 지난주
와 별다른 변화가 없다.

고객예탁금은 지난주초보다 1백62억4천만원이 줄어드는 횡보세이지만
투신사의 수익증권 수탁고가 급증세를 보이는등 신규매수세가 만만치
않은 편이다.

>>>> 투자전략 <<<<

증시전문가들은 주초에는 개별재료를 가진 종목들에 대한 투자가 유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투금업종등 기업매수합병(M&D)관련주, 신물질개발과 정보통신
사업관련주등이 강세를 띨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가 기업의 M&D촉진책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투금주와 대주주지분이
낮은 자산주등의 강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은행의 지준마감이후엔 개별종목들의 상승이 압축되면서
업종내 2류주 증권주 건설주등 대형주들이 다시 한번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많다고 전망했다.

또 우선주들도 21일부터 장중자사주매입이 가능해지고 오는 24일 우선주
대책공청회도 예정돼 있어 상승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