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과 한국전력이 해외증권발행을 승인받는등 뉴욕증시 상장작업에
본격 돌입했다.

특히 포철은 24일 증권감독원에 뉴욕증시상장 승인신청서를 제출한뒤 오는
30일께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신청서를 공식제출할 예정이다.

23일 증권업협회는 해외증권발행협의회를 열어 한전과 포철의 올4분기중 3
억달러씩의 해외주식예탁증서(DR)를 발행하는 내용의 해외증권발행물량조정
건을 승인했다.

증권업협회는 "해외증권발행물량 조정기준"상 상공자원부장관의 해외증권
발행 요청에 따른 특례를 인정해 이들 2개사의 해외증권발행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상공자원부는 한전의 94년도 전원개발 투자자금중 부족자금 일부
와 포철의 포항 및 광양제철소 설비합리화와 신예화투자를 위한 소요자금조
달을 위한 해외증권발행에 협조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16일과 22일 각
각 증권업협회에 보냈다.

또 올4분기중 해외증권발행 주간사계획서를 지난1일까지 증권업협회에 제
출토록 돼있는 현행규정엔 어긋나지만 한전과 포철의 주간사를 맡은 쌍용투
자증권과 대우증권은 지난22일 주간사계획서를 제출했다.

앞으로 포철은 현지로드쇼를 거쳐 오는10월중순 해외DR발행 조인식을 갖고
한전은 구체적인 추진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11월중 해외DR를 발행해 뉴
욕증시상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 손희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9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