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업계는 주식시장이 본격 상승할 것에 대비, 외국인 전용수익증권의 주
식편입비중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30일 대한투자신탁에 따르면 이는 최근 열린 코리아트러스트(KT) 서울트러
스트(ST) 한국유망기업투자신탁(KECT)등 주요 외수증권의 투자자문회의에서
국내외 참석자들이 주식시장 본격상승에 대비, 현금비중을 낮추는 대신 주식
매입을 적극 권장한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한국경제가 성장초기단계를 지난 성숙단계에 들어갔다고 보고 현재
일반투자자들로부터 외면당하고있는 종목들의 부상이 예상되는 만큼 유망종
목 발굴에 노력이 필요하며 중소기업전환사채에도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요
구했다.
또 장외시장에서 외국인들간에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되는 종목 뿐만아니라
태광산업등과 같은 중소형우량주에 관심을 가져볼 만한 것으로 의견을 모았
다. <김 헌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