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은 무덥긴 하지만 예년에 비해 빨리 왔다 빨리 돌아간다는 기상
대의 전망이다.

미국에서는 써머래리 라고 하여 여름증시가 통상적으로 강세를 뛴다고
한다. 여름휴가가 길어 펀드매니저들이 자금을 모두 주식에 투자하고
떠나기 때문이다.
우리 증시에서는 일관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분명한 것은 당
시의 경제상황에 따라 장세가 결정되었었다.

올해의 경우는 경제상황은 합격점에 들어있지만 북핵문제의 진전여부가
관건인 것 같다.
짧은 여름이긴 하지만 그늘에서 한참을 쉬다 갈것인가 비지땀을 흘리면서
세차게 올라갈 것인가 북핵문제의 포로가된 우리 증시의 갈림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