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증시에서 기승을 부리던 상장회사의 부도설이 최근 경기회복이
가시화되면서 자취를 감추고 있다.

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부도설이나 법정관리설과 관련된 상장회사의 조회
공시가올초부터 3월말까지는 11건에 달했으나 4월에 1건으로 크게 줄었으며
5월에는 한 건도 없었다.
조회공시는 증시에 나도는 소문에 대해 증권거래소가 상장사에 조회, 사실
여부를 공시하도록 하는 것으로 올들어 1월 4건,3월 7건,4월 1건으로 나타
나 3월을 정점으로 자금악화설이 사라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최근 증시에서 부도설이 자취를 감추고 있는 것은 기업자금사정이
호조를 보이는데다 국내경기가 본격적인 회복기로 접어들었기 때문인 것
같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