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에서는 다양한 이유로 투자종목을 선택한다.

실적이 좋아진다던지,그래프가 좋던지,아니면 기본 내재가치가 우수하다
던지..

그러나 아무리 실적이 좋고 내지가치가 우수한 주식이라도 시류에 맞지않
으면 주가의 움직임은 둔할수 밖에 없게 된다.

지난번 고가주와 저가주로의 주가양극화현상이 이를 잘 대변해주고 있다.

최근에 와서 저가주들도 실적을 반영하며 주가가 상승하기는 하였으나 이
는 과거 하락하기 전의 자리에 돌아온 것에 불과하다. 그리고 최근엔 다시
대형주의 움직임이 심상찮아 보인다.

아무래도 유행이 실적보다 앞서는것 같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