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반 기술적 지표들이 암울한 상황에서 벗어나고있다. 주식시장 분위기가
호전되고 있음을 알 수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외형적 지표로는 종합주가지수가 주가 25일이동평균선
을 상향돌파한 점이다.

여기에 거래량 25일평균선도 탄력성은 다소 약해졌으나 하락세로 반전되지
않아 최근 장세 흐름을 고무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내적지표인 등락주선
(ADR)과 볼륨레이쇼(VR)등도 점차 수위를 높여가고 있어 시장에너지는 응집
국면에 들어섰다.

9일 현재 종합주가지수는 883.42로 881.36으로 계산된 종합주가지수 25일
평균을 밑에서 위로 치고올라섰다. 주가 하락을 가로막을 것으로 예상됐던
저지선을 일단 돌파된 셈이다. 따라서 주식시장은 단기적으로 새로운 국면
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음을 말한다. 종합주가지수가 이동평균선을 상향
돌파하는 현상을 가성 골든크로스라고한다. 일반적으로 골든크로스는 단기
평균선이 장기평균선을 상향돌파할 때를 말한다. 이와달리 종합주가지수가
이동평균선을 치고 올라서면 가성골든크로스라고 한다. 강세장으로의 전환
신호인 골든 크로스에 비해 가성 골든크로스가 주는 의미는 다소 줄어든다.
일시적인 강한 주가 반등에 의해 이러한 양상이 일어나는 경우가 종종 목격
되기때문이다. 국면 전환에 대한 확신을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나 기대감
은 상당히 높게 가져볼 만하다. 가성 골든크로스현상을 수치로 확인해 볼
수 있는 지표가 바로 25일 이격도이다.

종합주가지수와 25일이동평균간의 간격정도를 나타내는 25일이격도는 이날
현재 1백. 2%이다. 25일이격도가 1백%를 웃돈 것은 지난 2월중순이후 처음
이다.

종합주가지수의 25일평균돌파는 저지선였던 25일평균이 주가하락을
막아주는 지지선으로 역활이 변경될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한다.

가성 골든크로스와 함께 눈여겨볼 상황은 주가 25일평균의 하락세가 저지된
점이다. 단기 하락추세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는 애기다. 아직 상향세로
돌아서지 않아 조정장세가 끝났다고 단정하기는 이르다. 그러나 지난 2월
하순부터 이어진 하락세가 정지된 점은 비중을 두고 지켜볼 만하다. 주가가
이처럼 좋은 징조를 보이고 있는데 대해 거래량 추이는 밝은 편은 아니다.
그동안 증가세를 지속하던 거래량 25일평균이 3천2백만주대에 올라선 후
움직임이 상당히 둔화됐다. 아직 줄어들 기미는 보이지않아 우려할 상황은
아닌 듯싶다. 그러나 주가의 개선 조짐과는 다른 양상을 띄고있어 결코
가볍게 보아 넘기기는 어렵지 않느냐는 느낌을 주고있다. 특히 거래량이
주가의 선행지표인 점을 감안하면 좋은 징조는 아닌 감이 든다.

외형적 지표에서 벗어나 내적인 지표들을 살펴보면 등락비율(ADR)은 현재
1백8%로 중립지대를 웃돌고있다. 상승종목수가 하락종목수보다 많아지고
있기때문으로 내적 에너지가 강한 응집력을 갖고있음을 말해준다. 매수세의
강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볼륨레이쇼(VR)는 현재 86%로 한때 40%를 밑돌았
던데 비하면 상당히 호전됐다. 그러나 전반적인 수준은 아직 낮은 수준이다.

따라서 좀 더 개선의 여지가 많아보이기는 하나 최근 주가 상승만큼
호전되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쉽게 상승기는 어려워 보인다.

12일동안의 주가상승일수 비율로 시장 분위기를 파악해 볼 수있는 투자
심리선은 현재 66%(주가상승일 8일)로 중립권을 비교적 크게 웃돌고있다.
한동안 50%를 줄곧 밑돌고 했던데 비하면 시장분위기가 한층 밝아진 셈이다.

<김 헌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