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햇동안 증권사들의 국제영업판도 변화가 극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93영업년도(93년4월~94년3월)중 증권사의 국제
영업 약정실적은 1조5천4백억원을 기록한 대우증권이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해전에 1위였던 쌍용투자증권(1조2천9백억원)은 2위에 그쳤다.
또 럭키증권(9천1백억원)과 동양증권(7천2백억원)이 각각 3,4위를 차지하고
10위권밖이었던 선경증권이 7천1백억원의 약정을 올려 5위로 부상했다.
이어 동서증권(6천6백억원)과 대신증권(6천5백억원)이 6천억원이상의 약정
을 기록했으며 제일(5천5백억원) 한신(4천6백억원) 산업(4천1백억원)증권등
의 순으로 10위권안에 포함됐다.
증권사 국제영업관계자는 "이기간중 외국인들로부터의 직접주문과 함께 비
회원사를 통한 간접주문을 받기 위한 경쟁이 치열했다"면서 "각증권사들이
만든 역외펀드를 통한 약정경쟁도 두드러졌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