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1천억원가량 늘어났던 고객예탁금이 이번주들어선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주식시장내 대기매수세력의 크기를 나타내는
고객예탁금은 지난22일현재 3조2천9백75억원으로 전일보다 2백44억원이
줄어들었다.

이로써 주식투자를 위해 고객들이 증권사에 맡겨둔 자금인 예탁금은
이번주들어 이틀동안 4백5억원이 감소했다.

한편 신용융자한도 확대의 영향으로 이기간중 신용융자금은 1천2백4억
원이 늘어나 가수요세력은 꾸준히 늘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