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내수관련주들의 상대적인 신용매물부담이 적을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대형우량주와 금융주의 신용매물압박이 큰것으로 나타나 향후 주가상
승에 걸림돌이 될것으로 지적됐다.
9일 대신경제연구소는 신용융자한도가 축소된 지난달초이후 1개월동안 내
수관련주들의 신용잔고가 크게 줄어든데 비해 금융주등의 신용잔고감소폭
은 적었다고 지적,이같이 밝혔다.
이기간중 제약및 나무업종의 신용잔고가 36%줄어든 것을 비롯 <>종이(33%)
<>고무및 식료품(32%)<>섬유및 음료품(31%)<>의복(29%)등 내수관련업종의
감소율이 전체평균치(26%)를 웃돌았다.
반면 보험업종의 신용잔고가 16%감소에 그쳤고 <>단자(19%)<>증권(23%)<>
은행(26%)등 금융주들의 감소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