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3차증시안정책에 따른 투신사들의 고가주매도가 일단락됐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5일 종가를 기준으로 투신사 개별신탁재산
의 5%를 초과하며 주가가 5만원이상인 종목의 처분시한이 이날로 마감됐다.
지난달 7일부터 이날 현재까지 한국 대한 국민등 투신3사가 처분한 고가주
는 5백억원을 웃돈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한달간 이들 투신사들이 매도한 주요고가주는 포항제철 삼성전자 유
공 제일제당 고려화학 한국이동통신 삼성전관등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삼성라디에터 한국타이어 부산투금 방림 금강 만호제강 럭키화재등
도1만주이하가 정리된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달 2일 3차증시안정책을 발표하면서 주가 양극화현상을 완화하
기위해 주가가 5만원이상인 종목의 신탁재산 편입비중을 5%내로 줄이도록 i
지시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