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의 상품구조가 단순화되고 있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신영 대
유 삼성 등 상품운용실적이 양호한 것으로 알려진 증권사를 중심으로 상
품운용대상 종목수가 크게 축소되고 있다. 삼성 대유의 경우 상품에서
중점적으로 운용되는 종목이 50개미만에 불과한 것을 비롯해 신영 한신
현대증권등도 의도적으로 종목수를 30-1백개씩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관계자들은 "최근 장세패턴이 개별종목으로 움직이는 데다 상품운
용자들도 종목수를 줄이고 수량을 늘리고 있다"면서 대신 종목선정에 더
욱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증권사들은 블루칩을 집중적으로
편입시키고 저가주를 처분하고있는데 일부 증권사들은 중소형실적도 편
입시키고 있다.
상품운용대상의 축소여부는 최고경영진의 결단이 결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평가손이 큰 종목의 처분은 곧 손실발생을 의미하므로 경영평가에
있어 부담요인이 된다는 지적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