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수익률이 전일에 이어 소폭의 내림세를 나타냈다.

12일 채권시장에서는 은행이 보증한 3년짜리 회사채수익률이 전일과 같은
연12.10%를 형성했다.

전일 증안기금에서 한국증권금융(주)를 통해 금융채를 사들인데 이어
이날도 1천억원어치의 통안채를 매입함에 따라 아침엔 사채 수익률이
연12.0%까지 떨어졌으나 후속 매수세가 취약해 오후들어 다시 오르는
분위기였다.

이날 발행된 7백95억원어치는 소화에 어려움을 겪으며 발행사가
되사가거나 증권사 상품으로 들어갔다.

특수채도 5백억원어치가량 발행돼 은행과 지방투신쪽으로 소화됐다.

단기자금시장에선 증권사의 자금사정이 호조를 보이며 전반적인 자금이
남는 분위기속에 1일물콜금리는 연10.5%의 보합세를 유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