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동거' 고백한 서인영 "자궁 나이 31세, 나 닮은 딸 낳을까 무서워" ('옥문아들')
가수 서인영이 혼전동거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2월 결혼을 앞둔 서인영이 출연해 예비 신랑과의 러브스토리를 최초로 터놓는다.

이날 서인영은 깜짝 결혼 소식과 함께 새 신부로 등장해 모두가 반가움을 표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는데, “결혼식은 곧 하는데 이미 혼인신고 마치고 같이 살고 있다”, “결혼 결심까지 7개월이 걸렸다”라며 초고속 결혼에 이어 깜짝 동거 소식까지 전해 모두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귀가 시간이 빨라졌다는 이유를 전했는데, “남편이 늦어도 9시 전에는 들어와서 미리 저녁을 차려야 한다”라며 180도 달라진 새 신부의 삶을 공개해 다시 한번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그녀는 예비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지인이 밥을 먹자고 해서 슬리퍼에 편한 차림으로 간 자리에 남편이 있었다”, “이후 남편이 매일 만나자고 해서 만났는데 ‘내가 언제 이렇게 웃게 됐지?’ 싶을 정도로 웃게 되더라. 같이 살아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우리 사귀어보면 어떨까?’라고 먼저 고백했다”라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남자에게 돌직구 고백을 전한 사연을 전해 흥미를 자아냈다.

또한 서인영은 예비 남편에게 한강에서 프러포즈 받은 사연을 공개했는데, “남편이 한강 앞 식당에 가자고 해서 갔더니, 바닥에 ‘marry me’라고 써 있더라. 남편이 부끄러움이 많은 성격인데 열심히 준비한 걸 보니 감동이었다”라고 당시의 행복한 심경을 전했다. 하지만 그녀는 “근데 남편이 끝까지 직접 ‘결혼하자’는 말은 안 하더라. 부끄러운지 반지를 주면서 ‘응?’이라고만 하더라”라며 예비 신랑에 대한 섭섭함(?)을 표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서인영은 결혼을 앞두고 벌써부터 2세 계획을 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결혼 전 자궁 나이를 검사했는데 31살이라더라”라고 화끈하게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녀는 “나 닮은 딸 낳을까 봐 무섭다”라며 2세에 대한 솔직한 고민을 거침없이 고백해 큰 웃음을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