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멤버 츄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츄가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 및 퇴출당했다. 소속사 이적설, 정산 관련 등 소송까지 잡음이 많았던 츄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의 갈등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25일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에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츄(본명 김지우)를 금일 2022년 11월 25일부로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유는 츄의 갑질.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바 사실이 소명되어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츄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난무하였으나 당사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소속 팀의 발전과 팬들의 염려를 우려하여 문제가 발생하지 않게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시간을 보내왔다. 하지만 이달의 소녀 멤버들의 팀에 대한 애정과 오직 팬들을 위한 배려 때문에 진실의 여부를 말하기보다 최선을 다해 무대와 콘텐츠를 통해서 좋은 모습들만 보여드리려 했다"는 입장도 내놨다.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이달의 소녀 멤버 츄
하지만 웹 예능 '지켜츄' 작가는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봐 걱정해주던 앤데"라며 츄를 감쌌다.

이어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면서 "그래 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덧붙였다.

츄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갈등을 겪었다. 지난 6월에는 츄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를 떠나 새 둥지를 튼다고 보도했다. 또 10월에는 츄가 자신을 대표 이사로 하는 회사를 설립하면서 이적설에 힘이 실렸다.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이달의 소녀 멤버 츄
특히 츄가 현 소속사와 법정 분쟁까지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지난해 말 츄가 현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았다는 것.

이와 관련해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다가 "근거 없는 내용"이라며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에는 츄가 회사로부터 부당대우를 받고 있다는 글들이 올라왔고, 정산 문제도 언급됐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츄와 관련된 잡음이 사라지기도 전 '츄의 갑질'이란 근거로 퇴출시켰다. 하지만 츄를 감싸는 제작진이 등장하면서 회사의 입장도 불신을 얻고 있는 상황. 츄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의 진실공방은 어떻게 풀어나가게 될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