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수지 SNS)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 신수지가 근황을 전했다.

신수지는 25일 "청순하게 찍으려는데 도와주지 않는 근육들"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불멍을 하고 있는 신수지의 모습이 담겼다. 신수지는 검은 운동복 바지에 타이트한 흰색 상의를 착용했다.


신수지, 옷 뚫고 나오는 근육질 몸매에 "청순하게 찍으려 했는데 실패"



특히 노출 없는 패션에도 상의를 뚫고 나오는 근육질 몸매가 놀라움을 유발한다. 또 신수지는 청순함이 돋보이는 불멍 사진을 촬영하려다 근육 때문에 실패했다고 토로해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신수지는 리듬체조 선수 은퇴 후 볼링 선수와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