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세계 다크투어'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세계 다크투어'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박슬기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봤던 사연을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세계 다크투어'에서는 점점 복잡해지는 보이스 피싱 범죄 피해를 막기 위한 강력계의 전설 김복준 다크 가이드의 특급 노하우가 소개됐다. 그 가운데 박슬기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봤다고.

이날 방송에서 김복준 다크 가이드는 "이렇게 안타깝고 쓸쓸한 사건에 대해 '나라면 저렇게 할 수 없는데', '나는 안 믿을 텐데' 이런 생각을 가진 분도 적지 않을 거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라고 말했다.

박슬기는 실제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보았다고 털어놨다. 박슬기는 "저도 당하고 나서는 저 자신이 어리석어서 막 일주일 동안 벽에 머리를 계속 박았다. 속상하고 저 자신이 한심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탄식했다.
/사진=JTBC '세계 다크투어'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세계 다크투어' 방송 화면 캡처
박슬기는 "제 통장이 '불법 도박 자금'에 연루됐다고 하더라. 도박꾼 박정식이라는 사람이 도박을 한 건데, 박정식이 나를 가해자로 몰았다고 했다. 그 말을 따라 결국에는 제가 은행에 가서 인터넷 뱅킹 비밀번호까지 알려줬다"고 설명했다.

박슬기는 "스마트뱅킹을 하면서 전화했는데, 돈이 빠져나가는 게 보이더라. 이해가 안 되더라. 그때부터 옆에 있는 경찰서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거기에 있는 분들이 전화를 받았는데 그 사람들도 느낌을 알고 전화를 끊었다"고 했다.

박슬기의 피해 금액은 1200만 원이었다. 경찰은 박슬기에게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요즘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에 진정하라고 했다. 그때부터 조서를 꾸미기 시작했다"고 했다.

봉태규는 "불안하게 하면서 안심하게 하지 않나. 내가 통화 지금 녹음하고 있으니까 증거로 쓰라고 하면 심리적으로 안정이 됐다가 불안함이 왔다 갔다 할 거 같다. 그 사람한테 달아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