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자와 연대·광주 이야기 다룬 55편 선보여
'이기는 목소리'…광주여성영화제 11월 9∼13일 개최
13회 광주여성영화제가 오는 11월 9∼13일 광주극장과 CGV 광주 금남로점에서 열린다.

광주여성영화제 집행위원회는 2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기는 목소리'를 주제로 다양한 연대를 담은 55편(장편 17편·단편 38편)을 상영하고 토크 프로그램들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주제인 '이기는 목소리'는 최근 광주 연극계에서 터져 나온 '미투' 문제 등 끊이지 않는 미투 피해 생존자들을 주목하고 소수자들의 작은 목소리와 연대해 이기는 함성이 되길 바라는 취지로 선정됐다.

개막작은 정가원 감독의 '무브@8PM'으로 춤추며 저항하는 성적 소수자(퀴어) 댄서들의 정체성과 연대를 다뤘다.

폐막작은 오재형·임영희 감독의 '양림동 소녀'로 화가, 피아니스트, 영화감독의 경계를 넘나들며 '예술 잡상인'을 자처하는 오 감독이 어머니 임 감독과 공동 작업을 했다.

'양림동 소녀'는 임 감독의 유년 시절과 1980년 5·18 민주화운동, 오늘날을 다룬 자전적 다큐멘터리로 임 감독이 손수 애니메이션을 그리고 내레이션을 맡았다.

이외에도 기후 위기, 혐오와 차별에 저항하는 목소리를 담은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이기는 목소리'…광주여성영화제 11월 9∼13일 개최
광주여성영화제는 극장 상영 외에도 온라인 상영관을 함께 운영한다.

올해는 시각·청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 독립영화를 엄선한 '배리어프리 특별전'과 광주에서 만들어진 신작 독립영화를 엄선한 '메이드 인 광주' 상영작 일부를 온라인상에서 볼 수 있다.

온라인 상영작들은 광주여성영화제 누리집(http://www.wffig.com/)에 가입한 뒤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일반 상영작은 CGV 광주금남로점에서 전편 무료로 상영하며 영화제 누리집을 통한 사전 예약 또는 현장 예약을 해야 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