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미란이 사이클 선수인 아들을 자랑했다.

28일 방영된 KBS2TV 예능프로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영화 '컴백홈'에서 로맨스 커플을 연기한 라미란, 송새벽이 출격했다.


이날 김숙은 라미란의 아들을 언급하며 "아들 이야기를 빼 놓을 수 없다. 좋겠더라"라고 입을 떼자 라미란은 쿨하게 "내가 좋은 일인가. 걔가 좋은 일이지"라고 말해 궁금증을 더했다.


이에 김숙은 "아들이 유명한 사이클 선수다. 라미란 씨가 '걔가 뭐 타겠냐?'라고 하는데 아시아 주니어 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땄다더라"라며 "단체전에서는 금메달을 탔다"라고 전했다.


라미란은 "세계 대회에서 상을 탄 건 처음이다"라며 SNS에 수상 소식을 올렸음을 밝혔고 장도연은 "댓글에 '코가 너무 오똑하다' '신인배우인 줄 알았다' '시어머니가 되어달라'라고 반응이 뜨거웠다"라고 동감했다. 이에 김종국은 "운동한다니까 정이 확 간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