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연 / 사진=김주연 인스타그램
김주연 / 사진=김주연 인스타그램
'에덴' 출연자 김주연이 근황을 전했다.

김주연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크흠..두장 다 무보정 원본(증량 후 63.5kg → 3주 감량 후 52kg 입니다)"이란 글을 게재했다.더불어 촬영 전 일상 인바디 → 증량 미션 중 인바디 → 감량 중 인바디를 공개하며 "살 찌는 미션 중에는 운동 식단관리 영양제 보조제 일절X 살 빼는 미션 중에는 운동 식단관리 영양제 보조제 빠짐없이O"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살찌는 미션 외에는 이쁘게 나오고 싶었기 때문에 증량 미션이 끝난 후에는 다음 촬영까지 다이어트를 빡씨게 했어요!"라며 "냉장고에 식단은 꽉꽉 채워넣고, 영양제&보조제 시간대에 맞게 잘 챙겨먹고, 물 많이 마시고, 운동 미루지 않고 2-3번 나눠서 했어요 모든 일은 스탑하고 할 수 있는 한 모든 걸 다 했쥬..그렇기 때문에 3주 안에 복구를 할 수 있었어요!! 그만큼 진짜 간절했어요..! 나 퉁퉁하게 나오는거 너무 싫어한단말이에오....(보통 다이어트는 본인 현재 몸상태에 맞춰서 기간은 n개월로 잡는게 맞아요)"라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