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사랑이와 야노시호 모녀가 킥복싱에 도전한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43회는 ‘나의 사랑, 나의 전부’ 편이 공개된다.

이날 4년 만에 한국에 방문한 사랑이는 엄마 시호와 함께 아빠 추성훈의 격투기 코치인 토미에게 킥복싱 배우기에 나선다.

공개된 스틸 속 사랑과 시호는 모녀 모델 복서의 탄생을 알린다. 사랑이는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모델 시호를 쏙 빼 닮은 쭉쭉 뻗은 팔과 우월한 기럭지를 자랑해 이목을 사로잡는다. 사랑이는 시호와 킥복싱 자세를 쌍둥이처럼 복붙 할 뿐만 아니라 완벽한 비율의 탄탄한 몸매를 자랑하고 있다.


이어진 스틸 속 복싱 글러브를 낀 채 해사하게 웃고 있는 사랑이의 모습은 보는 이들 마저 자동 미소를 짓게 한다. 사랑이와 오랜만에 만나는 코치 토미는 사랑이에게 킥복싱을 위한 붕대를 감아 주며 “사랑이 손이 많이 컸다”라며 훌쩍 큰 사랑이에게 놀라움을 표현한다.

그런가 하면, 사랑이는 코치 토미가 알려주는 킥복싱 동작을 완벽한 자세로 따라하며 아빠 추성훈의 DNA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파이터 본능으로 놀라움을 안긴다.

특히 사랑이는 남다른 킥부심을 보이면서도 러블리한 모습을 잃지 않아 랜선 이모들을 다시 한번 사랑이의 매력에 담뿍 빠지게 할 전망이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