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 싱어'(사진=방송 화면 캡처)

영탁이 노래 DNA를 할아버지 유전으로 돌렸다.

11일 밤 방송된 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에서는 영탁과 사촌 동생의 듀엣 무대를 펼쳤다.


이날 MC 김성주는 "트로트계의 국민 사위 영탁씨다"라며 영탁을 소개했다. 이어 수준급 가창력을 펼친 사촌동생에게 "두 분의 DNA는 어디서 온거냐?"라며 궁금해했다.


그러자 영탁은 "노인대학에서 음악을 가르치시고 작곡을 많이 하신 음악적 조예가 깊었던 분이다"라고 밝히며 "저희 집안에서 사촌 동생이 노래를 제일 잘 한다"라고 추켜세웠다.


이후 사촌동생과 영탁은 히트곡 '이불'을 부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