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김동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홍김동전' 김숙이 경리의 인생 고민에 따뜻한 조언을 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홍김동전'에서는 '여름방학 절친특집'으로 이기광, 경리, 산다라박, 그리가 출연했다.

이날 경리는 김숙의 고등학교 후배로 등장했다. 경리의 등장에 김숙은 "학교 가면 경리 잘 부탁한다는 얘기 선생님들한테 많이 듣는다"라며 친분을 과시했다.


이후 다른 팀들이 일하러 간 사이 경리와 김숙은 여유롭게 과자를 먹으며 담소를 나눴다. 김숙은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하니 어떠냐?"라고 물었고 경리는 "처음에 가수 관둔다고 하니 엄마가 '쟤가 뭐 하려고 그러나?' 걱정하셨었다"라며 "제가 23살에 데뷔했는데 늦은 편이었다. 그때 18-19살 다른 걸그룹들이 많이 나왔고 부담스러웠다"라고 덧붙였다.


김숙은 "그래도 멘탈 관리는 잘 되는 편이지?"라고 물었고 경리는 "그때 가수 그만 두고 나서 많이 좀 힘들었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그러자 김숙은 "나도 '이룬 게 없는데 마흔이라니' 한 적이 있었는데 마흔이 뭐 하기에 좋은 게 너무 많다"라며 "너도 할 수 있는 게 분명 많을 거다"라고 다독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