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비비 렉사 "워너 레코드의 '걸스 클럽' 들어온 것 환영"
에스파, SM 이성수·탁영준 대표와 美 워너 레코드 방문
그룹 에스파가 세계적인 음악 레이블 워너 레코드를 방문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에스파는 28일(현지시간) 이성수·탁영준 공동 대표와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워너 레코드 사옥을 찾았다.

이들은 워너 레코드의 공동 회장이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톰 코슨, 최고경영자(CEO) 아론 베이셔크 등과 만났다.

SM은 워너 측과 에스파의 음악 콘텐츠 유통 및 마케팅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에스파 멤버들은 이날 톰 코슨 회장의 안내로 사옥 곳곳을 둘러봤다.

이들은 회사 직원들이 에스파의 이니셜로 만든 풍선과 이미지로 꾸민 벽면을 본 뒤 직접 사인과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고 SM 측은 전했다.

워너 레코드 소속의 미국 팝 스타 비비 렉사와 짧은 영상(숏폼) 플랫폼 '틱톡'의 유명인사 벨라 포치는 환영 영상을 통해 "워너 레코드의 걸스 클럽에 들어오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메시지를 남겼다.

에스파는 데뷔 당시 멤버들의 아바타가 함께 활동한다는 세계관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들은 '블랙 맘바'(Black Mamba), '넥스트 레벨'(Next Level), '새비지'(Savage) 등으로 좋은 성적을 거뒀으며 다음 달 8일 한국과 미국에서 두 번째 미니음반 '걸스'(Girls)를 발표한다.

동명의 타이틀곡 '걸스'는 멤버들의 자신감 넘치는 보컬과 래핑이 돋보이는 곡이다.

이 노래는 에스파가 자신들의 아바타와 함께 악한 존재 '블랙맘바'를 상대로 본격적인 전투를 펼친 후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조력자 '나비스'와 새로운 이야기를 이어가는 내용을 그린다.

SM 측은 "SM 컬처 유니버스'(SMCU) 에스파 세계관 시즌 1의 마지막 에피소드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에스파, SM 이성수·탁영준 대표와 美 워너 레코드 방문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