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퀸들의 특집 편.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퀸들의 특집 편.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신주아가 태국 생활을 공개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각 분야의 퀸들을 모은 '퀸들의 귀환' 특집으로 김소현, 신주아, 강혜진(헤이지니)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부팀장으로는 트로트 가수 나태주가 출연한다.

배우 신주아는 2014년 태국인 사업가 라차나쿤과 결혼 후, 태국에서 결혼 생활을 하는 중이다.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수영장과 골프장이 있는 저택이 공개되며 럭셔리 태국 라이프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도 신주아의 태국 집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MC 박명수가 "집에 화장실이 몇 개냐"고 묻자 신주아는 숫자를 세기 시작한다. 이를 본 게스트 강혜진은 "그걸 세셔야 하는구나"라며 놀라워한다. 이어 신주아는 "태국 집에 화장실만 7개"라고 밝혀 모두의 부러움을 산다.

MC 박명수의 "한국 남자와 태국 남자의 다른 점이 있냐"라는 질문에 신주아는 "태국 남자라고 해서 다른 게 아니라 이 남자라서 다르다"고 말한다. 8년 차 부부임에도 여전히 달콤한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음을 인증한다.

태국댁 신주아의 퀴즈 도전기는 오는 29일 저녁 8시 30분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