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일라이 "지연수와 재결합 생각 없어, 옛날처럼 사랑 안 해" 합가 정리 ('우이혼2')
[종합]  일라이 "지연수와 재결합 생각 없어, 옛날처럼 사랑 안 해" 합가 정리 ('우이혼2')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전 아내 지연수가 재결합 생각이 없다며 합가 생활을 정리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는 일라이, 지연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일라이는 자신이 나가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우리가 다투거나 하면 민수가 눈치를 보지 않겠나. 그러지 않으려면 내가 나가서 사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민수랑 같이 살기 싫어서 그런 게 아니고, 내가 나가 살아야 민수가 더 행복할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생각을 정리했다.

일라리의 통보에 지연수는 급격하게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2달 함께 살았으면서 자신과 아들 민수를 떠나겠다는 말이 충격으로 다가왔던 것.
[종합]  일라이 "지연수와 재결합 생각 없어, 옛날처럼 사랑 안 해" 합가 정리 ('우이혼2')
지연수는 "나도 같이 지내면서 불편한 게 많았다. 내가 만들어놓은 생활방식이 있었기에 불편한 게 있었지만 민수가 행복한 게 큰 이유고 의미"라며 "나는 내 인생에서 민수가 제일 중요하다. 민수가 같이 살고싶다면 나는 언제든지 오케이다"라고 설득을 시도했다.

하지만 일라이는 단호하게 고개를 저었다. 당장은 괜찮을 지 몰라도 서로에게 상처를 주거나 다툼이 반복될 거라는 것. 일라이는 "나가서 산다고 민수에게 행복을 못 주는 건 아니다. 서로 상처가 있었으니까 쉽게 풀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일라이의 단호함에 지연수는 눈물을 흘렸다. 지연수는 "보통 부모들은 불편함이나 싫음을 아이를 위해 참고 견디면서 인생을 보내지 않나. 혹시 그러고 싶진 않아?"라고 물었다.
[종합]  일라이 "지연수와 재결합 생각 없어, 옛날처럼 사랑 안 해" 합가 정리 ('우이혼2')
이 질문에 일라이는 "넌 참고 살고 싶어?"라고 되물었다. 지연수는 "들떴었나 봐. 민수처럼 나도"라고 말했다. 지연수의 애매한 답변에 일라이는 감정이 폭발했다. 자신을 계속 떠본다고 여겼다. 지연수 역시 언성을 높이는 일라이가 이해되지 않았다.

일라이는 집을 구하기 위해 나섰고, 지연수는 민수에게 일라이와 함께 살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지연수는 "가까이 살면서 자주 만나는 건 어때?"라고 물었고 민수는 "집에서 같이 살지 않으면 가족 같지 않다"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지연수는 민수가 상처 받지 않도록 상황을 차분히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린 아들이 받을 상처가 염려돼 사과하기도 했다.
[종합]  일라이 "지연수와 재결합 생각 없어, 옛날처럼 사랑 안 해" 합가 정리 ('우이혼2')
지연수는 일라이가 예쁘다, 사랑한다 라는 말을 한 이유를 물었다. 일라이는 "예쁘다. 민수 엄마니까 사랑한다. 옛날처럼 사랑 하진 않지"라고 민수의 엄마로서 예쁘고 사랑한다고 선을 그었다.

일라이는 "민수를 위해 한국에 들어와 살고 싶은 거다. 민수가 처음에는 내가 밉겠지만, 자랄수록 내 선택을 이해시켜주는 게 내가 할 일"이라며 재차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지연수는 "따로 살면서 편하게 만나는 건 의미가 없다, 같이 키울 수 있는 아빠가 필요했다, 그래서 노력했던 것"이라며 재결합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일라이는 재결합에 대해선 선을 긋곤 재결합 생각이 없는 현재 같이 사는 건 아니라고 못을 박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