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은 밤이 좋아’ 이수영, 진한 감성 라이브+탁월한 예능감 '활약'


가수 이수영이 진한 감성과 탁월한 예능감으로 화요일 밤을 책임졌다.

이수영은 지난 21일 방송된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 출연해 '우리 사이 가요제'를 꾸몄다.

이날 이수영은 붐 팀으로 팀을 이뤄 미니홈피 B.G.M 여행 대표 주자로 나섰다. 출연자들은 이수영의 '휠릴리' 전주가 흐르자마자 뜨거운 반응을 보였고, 이내 등장한 이수영은 '휠릴리'를 열창하며 모두를 추억 속으로 소환했다.

앞서 이수영은 지난 5월 '화요일은 밤이 좋아'의 '전설의 디바 가요제' 특집에서 '행운 요정'으로 등장해 '꿈에'를 부르고 99점을 받았던 바, 당시를 회상하며 "오늘은 100점 가야 된다"고 각오를 다졌다.

본격적인 대결 전 이수영은 특유의 리액션으로 예능감을 발휘했다. 특히 상대 팀인 김태연이 점수에 실망하자 한걸음에 무대로 나와 김태연을 안으며 "며늘아. 우리 며느리. 내 아들 12살이야. 우리 며느리. 내 며느리 찾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분위기를 한층 밝게 만들었다.

또 무대를 앞두고 상대 팀 홍지윤에게 "니 나와라"라고 장난스럽게 대결을 제안한 이수영은 홍지윤에게 "인형이다.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어떤 인형이 먼저 할 거냐"라는 MC들의 질문에 "밍키가 먼저 할까?"라고 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무대에서 이수영은 이선희의 '인연'을 선곡해 무대를 짙은 감성으로 수놓았다. 이수영의 독보적인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이 모두를 놀라게 했고, 이수영만의 '인연'이 완성됐다. 그 결과, 이수영은 98점을 받았다.

방송 말미 이수영이 속한 붐 팀이 최종 우승을 했다. 이수영은 순금을 선물 받고 기뻐하며 승리를 즐겼다.

한편, 이수영은 지난 5월 13년 만에 정규 10집 앨범 'SORY(소리)'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천왕성'을 비롯한 다채로운 여덟 트랙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귀환을 알렸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