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차승원X이정은→이병헌X김혜자가 전하는 삶의 위로


‘우리들의 블루스’ 각양각색 인생을 담은 에피소드가 모여 우리들의 ‘삶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는 삶의 끝자락과 절정 혹은 시작에 서 있는 모든 인생을 응원하는 드라마다. 옴니버스 구성을 통해 다양한 삶을 녹여내고 모두가 삶의 주인공임을 이야기한다. 에피소드마다 달라지는 주인공들은 상처와 아픔 속에서도 희망을 찾아가며 안방극장에 위로와 울림을 전하고 있다.

이러한 에피소드들이 쌓이며 ‘우리들의 블루스’는 시청자들의 ‘인생 드라마’가 되어가고 있다. 후반부까지 탄탄한 뒷심을 이어간 ‘우리들의 블루스’는 지난 18회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3.2%, 최고 15.1%로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했다. 시청자들은 ‘매회 눈물을 쏟다가 용기를 얻는다’, ‘사연 없는 인생은 없다는데 인생이 이런 거지’, ‘우리네 인생을 압축해 놨다’라며 호응을 보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를 남겨둔 가운데, ‘우리들의 블루스’가 그려온 다양한 삶의 에피소드를 짚어봤다.

# 청춘의 추억 소환시킨 ‘한수와 은희’

드라마 포문을 연 첫 에피소드는 20년 만에 재회한 동창 최한수(차승원 분)와 정은희(이정은 분)의 이야기였다. 삶이 퍽퍽한 기러기 아빠 최한수는 가장 빛났던 청춘 시절을 떠올리며, 그때를 함께한 영원한 친구 정은희를 얻으며 위로를 받았다. 생선 비린내 나던 삶에 찾아온 첫사랑 최한수의 등장에 정은희는 잠시 설렜지만, 그가 자신을 속이려 했다는 것에 상처를 받았다. 그러나 상처를 준 친구마저도 품은 정은희의 의리와 위로는 감동이었다. 모두의 화양연화를 떠올리게 한 ‘한수와 은희’ 에피소드는 추억을 품은 채 다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모습을 그리며 여운을 남겼다.

# 등만 돌리면 다른 세상이 있잖아 ‘동석과 선아’

오랜 우울증을 앓던 민선아(신민아 분)는 아이를 남편에게 빼앗길 위기에 처한 채 제주로 왔다. 모두가 떠난 민선아의 곁에서 이동석(이병헌 분)은 계속 삶의 의지를 불어넣었다. 아이를 되찾는 것만이 행복이라 생각하는 민선아에게 이동석은 “등만 돌리면 다른 세상이 있잖아”, “슬퍼하지 말란 말이 아니야. 슬퍼만 하지 말라는 거야”라며 말했다. 누군가 곁에서 위로를 해주는 것만으로도 그것이 누군가에게 다시 살아갈 힘이 된다. 민선아는 우울 속을 달리며 ‘강한 엄마’가 되기 위해 스스로 ‘빛’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 이후 밝아진 민선아의 일상이 다른 에피소드 속 짧게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반가움을 자아냈다.

# 안방극장 눈물바다로 만든 부성애 ‘인권과 호식’, ‘영주와 현’

동네 사람들이 다 아는 앙숙 순대국밥 사장 정인권(박지환 분)과 얼음가게 사장 방호식(최영준 분), 원수 아버지들 사이 사랑을 키운 자식들 정현(배현성 분)과 방영주(노윤서 분)의 에피소드는 안방극장을 펑펑 울렸다. 건달이던 정인권도, 노름에 빠졌던 방호식도 시장 상인이 되어 열심히 살아가는 이유는 다 자식 때문이었다. 그렇지만 부모 마음대로 안 되는 것이 바로 자식들이다. 철없는 자식들은 무너지는 아버지들을 보며, 세상 하나뿐인 아버지의 사랑을 깨닫게 됐다. 전국의 부모들이 공감을 일으킨 뜨거운 부성애였다.

# 30년 지기 친구들의 우정 공감 ‘미란과 은희’

‘공주와 무수리’로 불리는 30년 지기 고미란(엄정화 분)과 정은희(이정은 분)의 에피소드는 오랜 친구 사이 생길 수 있는 갈등을 담아내며 공감을 자아냈다. 정은희는 어릴 적 가난한 자신을 도와준 고미란이 고맙지만 저를 무시하는 태도가 미워 속으로 감정을 쌓아 뒀다. 고미란은 그런 정은희를 아낌없이 주고받는 ‘베스트 프렌드’로 여기며 의지했는데, 자신과 다른 친구의 마음을 알게 되며 배신감이 들었다. 말을 하지 않으면 모른다. 그런 두 친구가 모든 것을 쏟아내며 한판 붙고, 화해하는 과정은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며 진한 울림을 전했다.

# 모두를 울린 그림 전시회 ‘영옥과 정준, 그리고 영희’

거짓말을 하고 다닌다며 해녀들 사이 겉돌던 이영옥(한지민 분)의 비밀은 다운증후군을 가진 쌍둥이 언니 이영희(정은혜 분)가 있다는 것이었다. 세상의 시선에 상처를 받은 이영옥과 이영희의 이야기는 장애를 가진 사람들과 그 가족들의 아픔을 현실적으로 담아내며 사회에 경종을 울렸다. 여기에 박정준(김우빈 분)은 흔들림 없는 사랑을 증명해 내며, 따뜻한 울림을 더했다. 무엇보다 에피소드를 마무리하는 이영희의 그림 전시회는 역대급 감동을 안겼다. 동생 이영옥이 그리울 때마다 그림을 그렸다는 이영희의 마음이 모두를 울린 것. ‘모든 인생이 주인공’이라는 기획 의도를 전달함과 함께, 실제 다운증후군을 가진 캐리커처 화가 정은혜가 이영희 역을 맡으며 감동의 깊이를 더했다.

# 달 백 개에 빈 소원과 기적 ‘춘희와 은기’

제주 할머니 현춘희(고두심 분)와 육지 손녀 손은기(기소유 분)는 동화 같은 이야기에 더해진 희망과 기적으로 안방극장에 감동을 전했다. 남편, 자식들을 먼저 보내고 마지막 남은 아들마저 잃을 위기에 처한 현춘희는 ‘더러운 팔자’라며 한탄했다. 그런 할머니에게 손은기는 ‘달 백 개에 소원을 빌겠다’며 애원했고, 현춘희를 위해 동네 사람들이 힘을 모아 검은 바다에 어선 불빛을 띄웠다. 어선 불빛은 달 백 개가 됐다. 소원을 비는 이들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춘희 아들, 은기 아빠를 살려달라’며 응원했을 정도. 결국 기적같이 현춘희의 아들이 의식을 찾는 모습으로 희망을 전했다.

# 남처럼 지내는 애증의 모자 ‘옥동과 동석’

‘우리들의 블루스’ 대미를 장식할 에피소드는 애증의 모자 강옥동(김혜자 분)과 이동석(이병헌 분)의 이야기다. 드라마 초반부터 이웃보다 못한 사이로 지내던 모자의 관계, 강옥동이 말기 암을 선고받는 모습, 상처 가득한 이동석의 어린 시절 등 서사를 쌓아가며 ‘옥동과 동석’ 에피소드를 기다리게 했다. 이동석은 죽음을 앞둔 강옥동에게 ‘그때 왜 그랬는지’ 사과를 받겠다고 결심한 상황. 남은 2회에서는 모자의 마지막 여행이 그려진다. 이 여정을 통해 두 사람이 이 애증의 관계를 어떻게 풀어낼지, 마지막 에피소드가 전할 강한 울림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삶의 희로애락을 그리며 우리들의 인생 드라마로 등극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19회 ‘옥동과 동석2’ 6월 11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