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마더스클럽’ 최광록(로이) 종영 소감 “정말 많이 고민한 캐릭터 루이, 잊지 못할 작품 될 것”


신예 최광록(로이)이 브라운관 데뷔작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초등 커뮤니티의 민낯과 동네 학부모들의 위험한 관계망을 그린 ‘그린마더스클럽’을 통해 진하(김규리 분)의 남편이자 제약회사 GM인 한국계 프랑스인 역 루이 브뉘엘(이하 루이)로 등장한 최광록은 이번 작품을 통해 독보적인 피지컬과 수려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비주얼뿐만 아니라 극중 반전의 키를 거머쥐며 결말의 궁금증을 높였던 최광록은 극의 후반부로 갈수록 감정의 편차가 큰 루이의 감정선을 안정적인 연기로 그려냄은 물론 능통한 불어 실력으로 빈틈없는 연기를 선보였다.

최광록은 “첫 촬영 시작 후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9개월이라는 시간이 지나 벌써 종영이라니 아쉽기도 하고 마무리가 되었다는 게 행복하다”라며 “9개월간 루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정말 많이 고민했고 때로는 다른 방식으로 표현할 걸이라는 후회도 매번 했다”라고 그간 캐릭터를 고민한 흔적을 내비쳤다.

그는 이어 “그래도 최선을 다했기에 마지막 회는 즐기는 시청자의 입장에서 드라마를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린마더스클럽’의 감독님을 비롯해서 스태프분들과 선배님들의 열정, 그리고 좋은 현장이 있었기에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 그동안 ‘그린마더스클럽’과 루이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첫 연기 도전임에도 루이라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진 최광록의 앞으로 연기 활동에 대중의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최광록이 루이 역으로 출연한 JTBC ‘그린마더스클럽’은 지난 26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