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新결혼 가이드북 '결혼백서'
이진욱·이연희, 2년 열애 30대 커플 케미
서프라이즈 프러포즈 → 진짜 전쟁 예고
'결혼백서' /사진=카카오TV

'결혼백서' /사진=카카오TV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가 맞춤옷을 입은 듯한 배우들의 찰떡 캐스팅, 현실적이면서도 빈틈없는 순삭 스토리 전개로 성공적인 첫발을 내디뎠다.

23일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는 첫 회는 ‘서준형’(이진욱 분)과 ‘김나은’(이연희 분)이 2년여의 열애 끝에 예비부부로 첫발을 내딛는 과정이 전개됐다.

평생 못 잊을 성공적 요트 프러포즈부터 현실 전쟁의 시작을 알리는 반전 예고까지 알찬 내용으로 꽉 채워진 것. 이진욱과 이연희의 감탄을 자아내는 로맨스 호흡, 2022년의 현실을 완벽하게 담은 탄탄한 스토리와 시간 순삭 빈틈없는 전개까지, 30여 분을 꽉 채운 첫 회로 시청자들의 높은 공감을 얻으며 흥행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앞서 ‘며느라기’ 시즌, ‘이 구역의 미친 X’ ‘도시남녀의 사랑법’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웰메이드 미드폼 드라마의 성공을 이끌었던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이번 ‘결혼백서’를 통해 또 한 번 그 탄탄한 저력을 입증한 셈이다.

첫 회에서 준형은 ‘서프라이즈 프러포즈’를 준비하느라 ‘결혼’이란 한 마디에도 사레 걸릴 듯한 리액션을 보였고, 나은은 그런 남친을 보며 결혼을 피하는 것이라 오만 가지 시나리오를 쓰며 오해했다.

각종 해프닝과 우여곡절을 넘어 두 사람은 성공적으로 결혼을 약속했다. 하지만 로맨틱한 축제는 여기까지가 끝. 야구 게임의 ‘시구’를 빗대, 전쟁 같은 본게임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알린 의미심장한 엔딩은 준형과 나은이 본격적으로 결혼을 준비하면서 마주하게 될 진짜 현실 이야기를 기대케 했다.

‘결혼백서’ 첫 회는 그야말로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로 빈틈없는 전개로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비극도 희극으로 승화시키는 해학의 민족”다운 나은의 회사 선배, ‘최희선’(황승언 분)의 입을 통해 전달된 가슴에 콕콕 박히는 현실 대사들은 끝나고도 끝나지 않는 여운을 남겼다. “축의금은 80% 정도 회수가 가능한 변액 보험 같은 것”, “결혼은 남자의 의지가 있어야 진행되는 것”, “결혼 준비 들어가면 행복 끝, 고행길의 시작” 등 아직까지 환상적인 동화 속에 머물러 있는 준형과 나은의 미래를 미리 보는 듯한 떡밥이 던져졌다.

스윗한 로맨티시스트의 귀환을 알린 이진욱과 국민 첫사랑이자 청순 여신 이연희의 로맨스 케미는 두 말도 필요 없이 기대를 확신으로 바꿔 놓았다. 이진욱은 여친만 보면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열혈사랑꾼부터 서프라이즈 하려다 되레 본인이 더 긴장해 실수를 연발하는 귀여운 면모까지, ‘준형’에게 로맨틱한 숨결을 제대로 불어넣었다.

나은에게 첫눈에 반해 접근하려, “혹시 풀 있어요? 있으면 말 좀 붙여보려고”라는 ‘죽은 개그’를 시전할 때조차도 그의 로맨틱한 용기에 설렜고, “이 여자 정도면 괜찮아서, 결혼할 때가 돼서가 아니라, 가장 사랑하는 김나은이라서 프러포즈한다”는 준형의 진심 어린 고백은 감동적이었다. 이 모든 것이 로맨스 장인다운 이진욱의 연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연희 역시 남자친구의 한마디와 리액션에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타면서도 예쁘고 평화로운 결혼을 꿈꾸는 러블리한 캐릭터에 다채로운 매력을 불어넣었다.

결혼에 관심 없는 듯 보이는 준형 때문에 뾰로통하다가도, 이내 곧 사랑스러운 눈빛을 장착하고 대화를 이어갔고, 그러다 결혼 얘기를 피하는 준형 때문에 심장까지 덜컹거렸지만, 프러포즈 이후엔 “우여곡절이 있으니 더 동화 같다. 오빠랑 함께라면 행복할 거다”라며 장밋빛 미래를 꿈꾸는 오만 가지 감정엔 섬세한 연기를 덧입혔다. 무엇보다 나은을 서프라이즈로 속이기 위해 핑계를 둘러대던 요트 선장(김기남 분)에게 똑 부러지게 할 말은 하는 걸로 보아, 앞으로 보여줄 야무진 나은의 활약에 기대를 심었다.

반전 엔딩으로 예고된 대로, 진짜 본게임이 시작될 ‘결혼백서’ 2회는 24일 화요일 오후 7시 카카오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