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받은 하리수 "X랄도 풍년"…무슨 일?
방송인 하리수가 루머에 발끈했다.

하리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X랄도 풍년이네. 바빠서 서울에만 있는 내가 매일 대구를 어떻게 간다는 거임?"이라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제보 내용을 캡처한 사진에는 "금일 현재, 서울에 사는 흑인혼혈가수들, 개그콘서트 개그맨들, 트랜스젠더 하리수가 대구에서 하고 있는 욕노래놀이 사건에 대해 제보한다"는 등의 내용이 적혀있다.

이에 대해 하리수는 "미치려면 곱게 미치라"면서 "이래서 루머 생성하고 무고한 사람한테 죄 덮어 씌우는 인간들은 진짜 법으로 최고형 때려야 한다. 우리나라는 법이 너무 약하다"고 지적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