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쇼타임!’ 박해진X진기주, 로맨스 넘어 풋풋한 첫사랑 느낌 전달 '완료'



다가서고 싶지만 왠지 어색해 부끄러워지는 첫사랑같은 설렘이 안방극장에 찾아온다.

회를 거듭하며 흥미를 더하고 있는 MBC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의 남녀주인공 박해진과 진기주의 풋풋한 로맨스가 시작됐다.

‘지금부터, 쇼타임!’은 잘나가는 카리스마 마술사 차차웅(박해진 분)과 정의로운 열혈 순경 고슬해(진기주 분)의 귀신 공조 코믹 수사극이다. 여기에 차차웅 집안의 장군신 최검(정준호 분), 차차웅에게 고용된 귀신3인방(정석용, 고규필, 박서연 분), 파출소 막내순경 이용렬(김희재 분)의 러브스토리 등 다양한 인물들이 엮이면서 이전에 본 적 없었던 스토리로 흥미진진함을 선사하고 있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이다.

극중 여러 사건을 겪으며 서로를 이해하게 된 차차웅과 고슬해는 드디어 서로에게 마음을 열었다. 이들이 보여주는 로맨스는 마치 첫사랑같은 풋풋함이다. 서로에게 다가서고 싶지만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설렘 가득한 커플 연기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응원을 받고 있다.

차차웅은 그동안 귀신과 사람 모두를 믿지 않아온 인물로, 때문에 연애 한번 제대로 못해 본 모태솔로(모솔)다. 늘 귀신들과 함께 있었으니 연애는 항상 어려웠을 법. 고슬해도 어릴 적부터 아버지 친구의 아들인 서희수 형사(김종훈 분)와 함께 자랐기에 남자라곤 짝사랑 상대인 희수 선배뿐이었다. 그 짝사랑도 진행이 되지 않았기에 고슬해 역시 '모솔'이다.

이렇듯 '모솔' 두 사람이 만나 서로에게 심쿵하고 자꾸 생각나 만나고 싶은 걸 숨기진 않지만, 막상 만나면 투닥거리고 정말 마음 속에 있는 말을 하지 않으면서 주변 사람은 다 아는 사랑을 한다.

이런 어색해서 더 신선한 사랑법을 연기하는 두 배우는 실제로는 절친이 된 지 오래다. 박해진과 진기주는 나이 차이가 있지만 성격 좋은 두 배우답게 만나자마자 친해졌다. 그리고 '차슬커플'의 케미를 만들기 위해 많은 의논과 노력을 했고 그 결과 풋풋한 사랑을 그 속의 어색함마저 자연스럽게 표현해내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요령도 경험도 없는 까칠한 차웅이가 과연 슬해에게 어떻게 고백할지 허당미가 기대된다" "슬해가 속으로는 차웅의 마음을 다 알 것 같은데" 등의 의견을 전하며 '차슬커플'에게 큰 관심과 응원을 보내고 있다. 앞으로 두 사람의 설렘과 풋풋한 연애에 과연 어떤 장애와 진전이 일어날지 차슬커플의 예쁜 사랑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지금부터, 쇼타임'은 새롭게 선보이는 MBC 토일드라마로 편성, 토요일 저녁 8시 40분, 일요일 저녁 9시에 시청자들과 만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