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은 지난 13일 방송에서 신인 걸그룹 르세라핌과 함께 1위 후보에 올랐지만, 방송점수에서 0점을 받으면서 르세라핌 7881점, 임영웅 7035점으로 총점에서 밀려 2위를 차지했다.  /사진=뮤직뱅크 방송 화면 캡처

임영웅은 지난 13일 방송에서 신인 걸그룹 르세라핌과 함께 1위 후보에 올랐지만, 방송점수에서 0점을 받으면서 르세라핌 7881점, 임영웅 7035점으로 총점에서 밀려 2위를 차지했다. /사진=뮤직뱅크 방송 화면 캡처

KBS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 1위 후보에 오른 가수 임영웅이 방송점수 부문에서 0점을 받아 1위 달성에 실패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임영웅은 지난 13일 방송에서 신인 걸그룹 르세라핌과 함께 1위 후보에 올랐지만, 방송점수에서 0점을 받으면서 르세라핌 7881점, 임영웅 7035점으로 총점에서 밀려 2위를 차지했다.

이후 임영웅 팬들 사이에서는 방송점수가 0점이라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왔고, 집계 기간에 KBS 라디오에 임영웅 노래가 나온 적이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에 '뮤직뱅크' 측은 논란이 되는 방송점수 관련 기준을 설명하는 공지글을 19일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에 올렸다.

뮤직뱅크 측은 "방송점수 중 라디오 부분은 KBS 쿨FM 7개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집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7개 프로그램 이외의 프로그램은 집계 대상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면서 "이 기준은 모든 곡에 매주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뮤직뱅크 측은 전날에도 KBS 시청자권익센터 게시판에 순위 기준을 공개하라고 올라온 항의 글에 답변을 달았다.

한동규 뮤직뱅크 담당 CP는 "이번 순위의 집계 기간은 2∼8일로 해당 기간에 KBS TV, 라디오, 디지털 콘텐츠에는 (1위 후보곡인) 임영웅의 '다시 만날 수 있을까'가 방송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임영웅 방송점수 0점 논란에 대한 뮤직뱅크 측 해명에 대한 팬들의 반응. /사진=뮤직뱅크 홈페이지

임영웅 방송점수 0점 논란에 대한 뮤직뱅크 측 해명에 대한 팬들의 반응. /사진=뮤직뱅크 홈페이지

이어 시청자 선호도에서 0점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KBS 공영미디어연구소에서 국민 패널 1만76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해당 곡은 응답률 0%의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는 임영웅의 다른 곳 '이제 나만 믿어요',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가 각각 2.63%, 2.52% 응답률을 기록해 선호 곡이 분산된 결과로, 이 때문에 개별 곡 단위로 순위를 집계하는 뮤직뱅크에서는 해당 곡이 점수를 받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는 설명이다.

뮤직뱅크 측의 이 같은 해명에 임영웅 팬들은 '갑자기 라디오 7개만 해당한다고요?', '거짓해명으로 인한 이미지 실추', '해명이 더 말이 안 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뮤직뱅크' 순위는 디지털음원(60%), 방송 횟수(20%), 시청자 선호도(10%), 음반(5%), 소셜미디어(5%)를 합산한 총점으로 결정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