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윤은혜 "우리 진짜 연인" 셀프 인정 후 올스톱
윤은혜 김종국이 소문이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윤은혜는 지난해부터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며 25만 여 명의 구독자를 모았다.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던 윤은혜는 지난 17일 영상에서 과거 연애담을 풀어놓았다.

특정 남자친구를 언급한 윤은혜는 문자 메시지에 대한 에피소드를 풀어놓았다. 과거 남자친구가 보내준 문자메시지를 노트에 적어서 선물했다는 내용이었다. 문자메시지 길이로 싸우는 대신, 노트에 적어 메시지 길이가 짧아졌다는 걸 상대가 느낄 수 있게 해주라는 나름의 스킬이었다.

해당 내용은 김종국의 입에서 먼저 나왔다. 2018년 방송됐던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김종국은 과거 여자친구에게 받았던 편지를 발견, 자신의 문자 메시지를 노트에 적어줬던 추억을 언급했다. 본인이 점차 문자 메시지가 짧아졌다고도 회상했다.

이는 윤은혜와 김종국의 기억이 상당히 일치하는 부분이었다. 더욱이 SBS ‘X맨’을 통해 당연하지 커플로 매칭됐던 두 사람으로 여전히 회자되고 있어, 더 관심을 받았다.

해당 심증이 굳혀진 건, 윤은혜 측의 돌발 행동 때문이었다. 윤은혜은 과거 남자친구와의 열애 에피소드를 풀어놓은 영상을 긴급하게 삭제해 오히려 의심을 키운 것.

삭제 이유는 “업로드 후 파일에 문제가 발생된 것을 발견해서 부득이하게 삭제하게 됐다”였다. 게다가 윤은혜는 이 일을 계기로 유튜브 채널 중단까지 결정했다.

새로운 시즌을 위해 “재정비하는 시간을 갖겠다”는 포부가 있었지만, 김종국과의 열애 셀프 고백과 맞물려 궁금증을 키운 셈이다.

윤은혜와 김종국은 17년째 열애설의 주인공으로 꼽히고 있다.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안에서 맺어진 커플로만 알려졌으나, 이번 윤은혜의 뒤늦은 셀프 인정으로 새삼 화제성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영상캡처)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