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출신 예린, 18일 솔로 데뷔
"음악적으로 새로운 모습 보여주려 노력"
부드러운 춤선 강조한 타이틀곡 '아리아'
"준비한 시간 헛되지 않게 멋진 모습 보여드릴 것"
예린 "여자친구, 조언보단 응원"…밝은 노란빛 기운 담아 '솔로 데뷔' [종합]

예린이 데뷔 7년 만에 솔로 가수로 팬들 앞에 선다. 여자친구라는 울타리를 벗어난 그는 멤버들의 응원에 힘입어 이전보다 한층 밝은 노란빛 에너지를 선사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예린은 18일 오후 서울 중구 월드케이팝센터 글래스홀에서 첫 솔로 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예린의 솔로는 2015년 데뷔 이후 무려 7년 만이다. 예린은 "너무 떨린다. 제가 과연 안 틀리고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있는데 자신 있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저 자신 있다"며 당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새로 데뷔하게 됐는데 얼떨떨하고 처음 데뷔했을 때처럼 떨린다"면서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스스로 부족함을 많이 느꼈는데 그걸 연습으로 많이 보충했던 것 같다.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예린의 첫 솔로 앨범 '아리아'는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시작한다는 도전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다양한 스타일의 음악으로 전에 보지 못했던 예린의 색다른 매력과 새로운 분위기를 느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타이틀곡 '아리아'를 비롯해 꽃들이 개화하기 전의 설렘을 왈츠 곡으로 표현한 '인트로 : 블룸(Intro : Bloom)', 시원한 기타 리프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에너지 넘치고 밝은 곡 '빌리버(Believer)', 남녀 간 미묘하게 설레는 감정을 표현한 가사와 미니멀하고 키치한 악기들로 꾸며진 '라라라(Lalala)', 감미로운 예린의 보컬과 악기들이 어우러진 아련한 분위기의 '시간(Time)'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첫 솔로 앨범인 만큼, 예린은 세세한 부분까지 직접 손길을 더하며 애정을 쏟아부었다고. 그는 "처음부터 곡을 다 직접 들어보고 선정하는 과정까지 거의 내가 다 집중적으로 했다. 앨범 콘셉트 등을 정할 때 절대 피드백 없이는 넘어가지 않았다. 고르는 게 힘들었다. 나는 둘 다 좋은데, 그중 하나만 써야 한다는 게 아쉬웠다. 회사 분들을 비롯한 다수의 의견을 들으며 만들었다"고 밝혔다.
예린 "여자친구, 조언보단 응원"…밝은 노란빛 기운 담아 '솔로 데뷔' [종합]

예린 "여자친구, 조언보단 응원"…밝은 노란빛 기운 담아 '솔로 데뷔' [종합]

타이틀곡 '아리아'는 시원한 리듬, 다양한 신스 사운드의 드랍 파트와 청량한 예린의 보컬이 인상적인 곡이다. 아리아의 독창곡을 모티브로 해 주변 시선들을 신경 쓰지 않고 자기만의 색으로 세상을 만들어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예린은 '아리아'를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음악적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후렴구가 귀에 계속 맴돌더라. 이 노래를 내면 많은 분의 귀에 '아리아'가 들릴 것 같았다"고 했다.

파워풀한 칼각 군무를 주로 선보이던 여자친구 때와는 다른 부드러운 춤선과 깨끗한 보컬이 강조됐다. 이에 대해 예린은 "가사를 전달하자는 마음이 컸다. 어떻게 하면 이 가사들이 잘 표현이 될지 생각하며 제스처도 연습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룹 여자친구 출신 예린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여자친구 출신 예린 /사진=변성현 기자

여자친구는 지난해 5월 돌연 해체했다.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 '열대야' 등 다수의 곡을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던 그룹이었기에 팬들의 충격이 컸다.

이후 멤버들은 각자 흩어져 새로운 활동에 나서는 중이다. 유주는 솔로로 앨범을 발매했고, 은하·신비·엄지는 비비지(VIVIZ)라는 이름으로 재데뷔했다. 소원은 연기자로서의 새 출발을 예고했다.

예린은 "멤버들이 조언보다는 응원을 많이 해줬다. 파이팅이라는 말도 많이 해주고, 떨리지 않냐고 묻기도 했다"면서 "친구들도 처음에 노래를 듣더니 혼자서 이걸 잘 소화할 수 있겠냐는 말을 하더라. 다들 걱정을 많이 해줬는데 난 연습하면서 점점 자신이 차는 걸 느꼈다"고 했다.

"떨린 만큼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해요. 준비한 시간이 헛되지 않게끔 멋지게 예린이의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예린은 솔로인 자기 모습을 '쨍한 노란색'에 비유했다. 그는 "노란색 하면 밝음도 있지만 상큼 발랄함도 있다고 생각한다. 상큼 발랄함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면서 "난 항상 많은 분한테 긍정적인 에너지를 드린다고 생각했다. 혼자 무대를 서면서 더 큰 나의 밝은 색깔인 노란색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다"고 했다.

예린의 첫 솔로 앨범 '아리아'는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