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놓친 임영웅…방송점수 '0점'에 팬들 뿔났다

가수 임영웅이 KBS 2TV 음악 방송 '뮤직뱅크'에서 1위를 놓친 것과 관련 공정성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뮤직뱅크'에서 1위 후보로 임영웅의 '다시 만날 수 있을까'와 그룹 르세라핌의 '피어리스(FEARLESS)'가 올랐다.

임영웅은 총점 7035점으로, 총점 7881점을 기록한 르세라핌에 밀려 2위를 차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임영웅은 음반점수 5885점으로 1955점을 기록한 르세라핌에 3930점 차이로 크게 앞섰고, 디지털 음원점수 역시 1148점으로, 르세라핌의 544점보다 604점이 높았다. 승패를 가른 건 '방송 횟수 점수'였다. 르세라핌의 방송횟수 점수는 5348점, 임영웅은 0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임영웅의 정규 1집 '아임 히어로'(IM HERO)는 한터차트 기준 발매 첫 주에 110만장 이상을 팔아치우며 역대 솔로 가수 신기록을 쓴데다 각종 음원차트 줄세우기는 물론 전국투어 콘서트 티켓 전회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엄청난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는 점에서 이러한 결과에 의문이 뒤따랐다.

이에 '뮤직뱅크' 홈페이지는 물론 KBS 시청자권익센터의 시청자청원 게시판에도 순위 공정성에 의문을 드러내는 의견과 이에 대한 자세한 기준을 요구하는 의견이 빗발치고 있다.

'뮤직뱅크'의 방송횟수 점수는 KBS가 제작하는 TV 프로그램, 디지털 콘텐츠, 라디오, 웹예능 등 출연 횟수를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임영웅은 14일 오후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싸이와 아이브를 꺾고 1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