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2 3년만에 개최

봄을 알리는 서울의 대표적인 음악 페스티벌인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2'가 3년만에 열린 13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시민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뷰티풀 민트 라이프는 올해로 13년째 이어지는 봄을 대표하는 음악 페스티벌로 코로나로 인해 2년간 열리지 않다 3년만에 다시 개최 됐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