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파' /사진=KBS2

'빼고파' /사진=KBS2

‘빼고파’ 김신영이 다이어트 성공 후 총 20억원 대의 광고 제의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2 ‘빼고파’ 3회에서는 연예계 대표 유지어터 김신영의 고백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김신영은 통통한 캐릭터로 인기 절정을 달릴 때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이후 총 38kg을 감량했고 10년째 요요 없이 건강한 몸을 유지하고 있다.

김신영은 “살 빼고 10년 동안 내게 유혹이 없었을까? 이걸 말해도 되는지 모르겠는데…”라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연다. 이어 “비포 애프터가 확실하게 살을 빼 주는 곳, 다이어트 약 등의 광고 제의를 많이 받았다. 금액을 다 합하면 20억이다. 다 거절했다”라고 털어놓는다. 김신영이 밝힌 다이어트 광고 거절 이유에 ‘빼고파’ 언니들 모두 놀라는 한편 공감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외에도 김신영은 악플과 공황장애로 힘겨웠던 시기도 회상한다. 김신영은 “건강하고 싶어서 살을 뺀 건데 계속 악플이 달렸다. 또 공황장애가 왔다. 공황장애 증상이 왔을 때 사진을 찍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힘들어서 거절했는데…”라며 당시 면전에서 들었던 충격적인 이야기도 털어놓는다. 김신영은 당시를 떠올리며 “나도 상처받는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오직 ‘빼고파’에서만 털어놓는 김신영의 고백. 그녀의 진정성 있는 고백이 ‘빼고파’ 언니들의 건강한 몸만들기에 용기를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신영이 밝힌 20억 다이어트 광고 제의 거절 이유, 악플과 공황장애를 극복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14일 토요일 밤 10시 35분 방송되는 KBS 2TV ‘빼고파’에서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