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이 보이네…딸 사진 한 장에 '깜짝'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화사하고 청순한 미모를 자랑했다.

최준희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생이 들꽃이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 속 최준희는 단정한 흰색 상의를 입고 입에 꽃을 물고 있다. 올해 20살인 그는 어머니인 고 최진실과 똑 닮은 눈매와 분위기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편, 최준희는 최근 배우 이유비 등이 소속된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작가 데뷔도 앞두고 있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