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혜림 /사진=유튜브

우혜림 /사진=유튜브

원더걸스 출신 우혜림이 출산 후 근황을 전했다.

2일 우혜림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출산 과정과 육아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임신했을 때도 감정의 업앤다운이 별로 없었다. 입덧도 안 하고 잘 먹고 잘 지냈다. 오히려 출산하고 나서 일주일간 매일 울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조리원에서 2~3일을 계속 울었고 집에 와서도 아무 일도 없는데 눈물이 난다"며 "시간이 지나면 적응되면 괜찮아질 걸 알지만 당장은 감정이 주체가 안 되더라. 눈물바다였다. 지금은 많이 좋아진 상태"라고 털어놨다.

임신을 하며 20kg이 증가한 우혜림은 현재 10kg이 빠진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언제 빠질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남편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끼게 됐다"며 "아내의 손과 발이 되어줘야 하는데 그 역할을 너무 잘 해줘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했다.

우혜림은 조리원에서 집에 온 후 진정한 육아에 대해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조리원은 천국이고 집에서 진짜 육아라더라. '헬육아'라고 하던데 그렇게까지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에서 육아하는 것도 나름의 즐거움이 있다"면서도 아이의 잠 문제로 고민이 많다고 솔직 고백했다.

그는 "아이가 밤낮이 바뀌었다. 작은 몸에서 '으'하는 소리를 내는데 얼마나 웃긴 줄 모른다. 우리가 자기를 위해 패턴을 만들어야 하더라. 많이 검색해 보고 친구들에게도 물어서 많은 방법을 동원했다"고 덧붙였다.

우혜림은 2020년 태권도 선수 신민철과 7년 연애 끝에 결혼해 지난 2월 득남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