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송가인 /사진=포켓돌스튜디오

‘트로트 퀸’ 송가인이 ‘비 내리는 금강산’으로 정통 트로트의 정수를 선뵌다.

송가인은 2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정규 앨범 ‘연가’(戀歌)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송가인은 "코로나로 인해 너무 길게 쉬어간 느낌이라 더 애타게 기다렸던 앨범"이라며 "팬 여러분이 정말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송가인은 발매 당일인 21일 밤 9시 네이버 NOW.의 ‘#아웃나우 송가인’(#OUTNOW SONG GA IN)에서 첫 컴백쇼를 가진다. 이번 방송에서 첫 라이브 무대와 앨범 소개는 물론 팬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며 색다른 추억을 쌓을 예정이다.

송가인의 세 번째 정규앨범 ‘연가’(戀歌)는 사랑하는 사람을 그리워하면서 부르는 노래로,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어게인)을 향한 그리움과 고마움을 담아 정통 트로트의 명맥을 이어나간다. 특히 타이틀곡 ‘비 내리는 금강산’은 보고 싶은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애환을 송가인의 애절한 보이스로 극대화시켰다.
송가인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송가인 /사진=포켓돌스튜디오

다음은 송가인과의 일문일답.

▶ 타이틀 곡 ‘비 내리는 금강산’, ‘기억 저편에’는 어떤 곡인가.

-메인 타이틀 곡인 ‘비 내리는 금강산’은 분단의 아픔을 간직한 실향민의 애환과 보고 싶은 가족의 그리움을 슬픈 선율과 애절한 노랫말에 담았다. 특히, 저 ‘송가인’의 애절한 보이스로 음악을 더욱 슬프고 가슴 뭉클하게 표현했다. 또 다른 타이틀 곡인 ‘기억 저편에’는 ‘비 내리는 금강산’과는 달리 사랑에 대한 감정을 담은 곡이다. 그리움에 잠 못 드는 가을밤처럼 기억 저편에 남아있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려 노력했다.

▶ 오랜 시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앨범답게 더블 타이틀곡을 내세웠다. 타이틀곡 선정 과정은?

앨범 수록곡 중에 어느 하나 빠지지 않고 너무 다 애정이 가는 곡이라서 선정하기가 정말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웃음)

▶ 대표 타이틀곡 ‘비 내리는 금강산’은 ‘동백아가씨’ 작곡가이신 백영호 선생의 미발표 곡이라고 하는데, 처음 이 곡을 들었을 때나 녹음하면서 느낀 감정은 어떤가.

‘아, 정말 이 곡이야 말로 지금 현재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남북 분단의 아픔에 맞는 곡이 멜로디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인지 더 절절하고 가슴 아프게 다가와 노래에 깊이가 더해진 것 같다고 생각한다.

▶ 타이틀 곡 ‘기억 저편에’ 가사 중 가장 와닿았던 부분을 고르자면?
“힘들고 외로움에 지쳐도 이제는 슬퍼 말아요” 이 부분이 내가 힘들 때 가장 힘이 나게 하는 부분이다.

▶ 앨범을 준비하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수록곡 중에 ‘사랑의 꽃씨’라는 곡이 있다. 녹음을 다 끝내놓고 들으면서 박성훈 작곡가 선생님께서 갑자기 “코러스 부분을 해보지 않겠냐”고 하셔서 “제가요?”하면서 앞 부분에 살짝 해봤는데 정말 신기하면서 즐거웠던 기억이 있다.

▶ 이번 활동을 준비하는 데 있어 가장 신경을 쓴 부분과 가장 보여주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이번 앨범 작업에는 정통 트로트 곡을 많이 선택했다. 결코 가볍게 들리지 않는 느낌으로 진중하게 선택하고 불렀다. 특히 타이틀 곡 ‘비 내리는 금강산’의 내레이션 버전의 내레이션은 꼭 콘서트에서 애달프고 구슬프게 들려드리고 싶다.

▶ 이번 앨범을 통해 어떤 반응과 평가를 얻고 싶은지?

‘정통 트로트 하면 역시 송가인’이라는 이름을 듣고 싶다.

▶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꼭 이루고 싶은 목표나 각오가 있다면?

제 노래를 들으시고 힘든 분들이 잠시나마 힘을 내셔서 건강해지고 행복해지길 바랄 뿐이다. 그동안 많은 사랑을 주셔서 더욱 더 신중하게 작업했던 앨범인 것 같다. 그래서 기다려주신만큼 보답하고자 최선을 다했으니 많은 사랑을 주셨으면 좋겠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