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트, 20일 데뷔 EP '유니-버스' 발매
엑스원 출신 이은상 합류 '9인조'
"아홉 멤버 색깔 다 달라…팔색조 수식어 얻고파"
그룹 유나이트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그룹 유나이트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그룹 유나이트(YOUNITE)가 9인 9색의 다채로운 매력으로 가요계에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유나이트(은호, 현승, 데이, 우노, 형석, 은상, 시온, 스티브, 경문)는 20일 오후 데뷔 앨범 '유니-버스(YOUNI-BIRTH)'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진행은 같은 소속사 선배 한해가 맡았다.

유나이트는 라이머가 수장으로 있는 브랜뉴뮤직이 AB6IX, BDC에 이어 선보이는 새 보이그룹이다. 팀명 유나이트는 '당신'을 뜻하는 단어 'YOU'와 '연합'을 뜻하는 단어 'UNITE'의 합성어로, 언제나 팬들과 함께 하나가 되겠다는 약속이 녹아있다.

특히 팀에는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던 이은상이 합류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은상은 해당 프로그램에서 최종 데뷔 조까지 들었지만, Mnet의 투표 조작 논란에 부딪혀 엑스원은 끝내 해체했다. 이후 솔로 활동도 했다.

은상은 "데뷔 일이 되기까지 많이 기다리고, 준비했다"면서 "2집 솔로 활동을 끝내고 느낀 점이 많았다. 무대 경험이나 활동하면서 느낀 점들, 좋은 것들을 바탕으로 지금의 그룹을 준비했다. 멤버들과도 많은 얘기를 했다. 내가 도와줄 부분은 도와주고, 멤버들한테 좋은 영향을 받기도 했다. 그래서 지금 이 자리가 든든하다"고 의젓하게 밝혔다.

이은상 외에도 데뷔 전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 유독 낯이 익은 멤버들이 있다. '고등래퍼4'에 참가했던 데이는 "그땐 연습생으로 처음 출연한 프로그램이라 많이 떨렸다. 발전할 점을 배우는 계기였다. 방송 출연 경험이 데뷔를 준비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라우드'에 도전했던 경문은 "당시 했던 활동이 연습생 때와는 많이 달라서 어려움도 있었고 힘들기도 했다. 하지만 그런 경험들이 데뷔 준비 과정에서 우리의 모습을 더 잘 보여줄 수 있도록 해준 것 같다"고 전했다.
그룹 유나이트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그룹 유나이트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유나이트의 첫 번째 EP '유니-버스'에는 우리를 지켜보라는 당찬 포부를 강렬한 힙합 비트에 담아낸 '유니-버스', 타이틀곡 '원 오브 나인(1 of 9)', 자유분방한 에너지를 가득 담아낸 선공개 타이틀곡 '에브리바디(EVERYBODY)', 핑크빛 사랑 이야기를 담은 감미로운 R&B 트랙 '링 링 링(RING RING RING)', 롤러코스터를 타듯 짜릿한 드라이빙감을 안겨주는 힙합 댄스곡 '오디세이(ODYSSEY)', 사랑의 감정을 느낄 때 겪는 풋풋한 설렘을 노래한 경쾌한 댄스 넘버 '그런 느낌이 와'까지 총 여섯 트랙이 수록됐다.

은호, 스티브, 데이 등 일부 멤버들이 데뷔 앨범임에도 불구하고 직접 수록곡 작사·작곡에 참여해 음악적 역량을 드러낸 점도 인상적이다.

앨범에 대해 은상은 "유나이트의 탄생을 알림과 동시에 앞으로 우리가 펼쳐갈 찬란한 우주적 세계관의 시작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나이트는 데뷔 앨범으로선 이례적으로 더블 타이틀곡으로 출격한다. 이에 대해 데이는 "자유분방하고 힙한 매력을 담은 '에브리바디'와 프레시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원 오브 나인'까지 다채로운 우리의 매력을 모두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선공개된 타이틀곡 '에브리바디'는 유나이트가 가진 자유분방한 에너지를 가득 담아낸 곡으로, 복잡한 세상 속 바쁜 일상을 잠시 벗어나 우리와 함께 오늘을 즐겨보자는 메시지를 패기 넘치게 전한다.

메인 타이틀곡 '1 of 9'은 9명의 멤버들이 가진 각양각색의 매력을 극대화한 곡으로, 날 골라달라고 귀엽게 조르는 아기자기한 가사와 중독적인 후렴구가 인상적인 트랙이다.

은호는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다"면서 "'에브리바디'로는 자유로운 에너지를, '원 오브 나인'으로는 청량한 매력을 보여드리려 했다. 표정과 제스처 등을 많이 연구했다"고 전했다.
그룹 유나이트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그룹 유나이트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은상, 데이, 은호는 각각 롤모델로 아이유, 송민호, 엑소 백현 등을 꼽았다.

먼저 은상은 "아이유 선배님을 참 많이 존경한다. 선배님의 가사를 좋아한다. 진솔하고 당당한 선배님의 모습을 보면서 나 또한 많은 힘을 얻었다. 나도 그런 가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이어 데이는 "송민호 선배님은 음악 활동이나 무대 매너 등 존경할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고, 은호는 "엑소 백현 선배님이 롤모델이다. 다방면으로 잘하지 않냐. 나도 올라운더로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쇼케이스 내내 유나이트는 자신들을 다양한 매력의 팀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형석은 "아홉 명의 멤버들이 가진 색깔과 매력이 전부 다르다. 팔색조라는 수식어를 갖고 싶다"고 밝혔다. 시온 또한 "매력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면서 "매력이 정말 많은 팀이다. 유니즈(공식 팬덤명)도 아홉 명의 각기 다른 매력을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끝으로 목표는 신인상을 받는 것이라고 전했다.

유나이트의 데뷔 앨범 '유니-버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