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고두심X기소유, 할머니 손녀의 어색한 동거기 ‘귀염뽀짝’


‘우리들의 블루스’ 제주 할머니 고두심과 육지 소녀 기소유의 어색한 동거가 펼쳐진다.

4월 9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는 따뜻하고 생동감 넘치는 제주, 차고 거친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각양각색 인생 이야기를 그리는 옴니버스 드라마다. 이병헌, 신민아, 차승원, 이정은, 한지민, 김우빈, 김혜자, 고두심, 엄정화 등 역대급 캐스팅 라인업을 자랑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옴니버스 드라마 특징을 담은 각기 다른 ‘에피소드 티저’를 연이어 공개 중이다. 이런 가운데 극 중 가장 많은 나이 차로, 세대 초월 짝꿍 케미를 보여줄 주인공들의 ‘에피소드 티저’가 공개됐다. 바로 제주 해녀 할머니 고두심(현춘희 역)과 6살 손녀 기소유(손은기 역)다.

영상은 고두심이 어느 날 갑자기 손녀 기소유를 떠맡게 되면서 시작된다. 2주 뒤 다시 데리고 가겠다는 며느리의 부탁에, 고두심은 손녀와 어색한 동거를 하게 된다. 낯을 가리는 손녀에게 장난도 걸고 맛있는 음식도 해줬지만, 손녀는 마음에 들지 않는 눈치. 생선 반찬 투정을 시작으로, “할머니 미워”를 외치며 길바닥에 주저앉아 떼를 쓰는 기소유의 모습이 이어진다.

손녀 기소유 입장에서는 영문도 모른 채 부모님을 떠나 제주 할머니 집에 떨궈진 상황이다. 할머니가 해녀 일을 하러 간 사이, 기소유는 삼춘들(제주 방언, 이웃 주민을 친근하게 부르는 호칭)에게 맡겨진다. 이병헌(이동석 역), 김우빈(박정준 역), 박지환(정인권 역), 최영준(방호식 역)과 함께 놀고, 돌고래를 보러 가는 등 제주 생활에 점점 적응해가는 기소유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런 가운데 고두심은 연락이 되지 않는 며느리 때문에 의심을 품기 시작한다. 기소유는 친구로부터 “너도 나처럼 엄마가 버렸구나?”라는 말을 듣기도 한다. 세상 억울한 듯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는 기소유와, “가슴 치며 우는 건 또 어디서 배웠니?”라며 귀여워하는 할머니들 고두심, 김혜자(강옥동 역)의 모습은 마지막까지 미소를 유발, 아웅다웅 할머니와 손녀의 짝꿍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고두심과 기소유는 나이를 초월한 ‘짝꿍 케미’로, 따뜻한 감성의 이야기를 예고했다. 고두심은 실제 손녀처럼 아역 배우 기소유를 챙기고 살피며 ‘찐 케미’를 만들었다고. 특히 ‘우리들의 블루스’ 최연소 주인공 막내 기소유는 현장에서도 배우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는 후문. 명불허전 고두심의 명품 연기와, 어른들을 놀라게 한 깜찍한 연기의 소유자 기소유의 케미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는 ‘라이브(Live)’,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함께 탄생시킨 노희경 작가, 김규태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4월 9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