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배우 고은아가 과거 연예인 동료가 자신의 월세금, 화장품, 회사 캠코더까지 훔쳤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해당 여배우가 지금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전해 궁금증을 높였다.

고은아는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사람들이 저를 호구 취급한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고은아는 나문희, 김영옥, 박정수를 보자마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큰절을 올렸다. 이에 할머니들은 "누구?"라며 못 알아보는 모습이었다. 고은아는 잠시 당황했지만 "저는 연기하는 고은아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박정수는 "정말 우리 후배야?"라고 물었고, 김영옥은 "나 본 것 같아"라고 떠올렸다. 그러자 고은아는 김영옥을 향해 "선생님 저랑 (작품) 같이 했었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고은아는 "할머니들을 찾아온 이유가 있다. 제가 인간관계가 어렵다. 정을 많기 주기 때문인 것 같다. 믿었던 가까운 사람들이 만만하게 본다"라며 "상처도 상처인데 호구 취급을 많이 당해서 고민이다"라고 고백했다.

할머니들이 "뭘 어떻게 해서 호구 취급 당했냐"고 묻자, 고은아는 "제가 17살 때 데뷔했다. 그런데 연예인 동료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정수는 "그건 너한테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며 돌직구를 날렸다.

고은아는 "17살 때 처음 동료가 생겼다. 친한 선배 언니였다. 혼자 서울살이를 하면서 그 언니를 많이 믿었고, 정도 많이 줬다. 집도 같이 왕래 하면서 지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고은아는 "어느날 촬영이 끝나고 집에 들어가다가 발톱이 빠진 적이 있다. 그래서 언니한테 와 달라고 전화했다. 이후 언니가 왔는데 제가 119 구조대에 실려 갈 때 따라 나오지 않고 배웅만 해주더라"라며 "치료를 받고 돌아 왔는데 침대 위에 올려놨던 월세가 없는 거다. 그래서 언니한테 전화를 했는데 못 봤다고 했다. 119 구조대원들이 저를 데리고나가는 와중에 그 돈을 챙기지 않았을 거 아닌가. 정황상 분명했지만 넘어갔다. 언니를 의심하면 잃을까봐 무서웠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고은아는 "또 어느날은 해외에서 CF를 찍고 집으로 돌아왔는데 식기는 그대로 있고 화장품, 옷이 싹 다 없어진 적도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영옥은 "도둑년이구만"이라며 분노했다.

계속해서 고은아는 "일단 언니랑 가깝게 지낸다는 걸 비밀로 했다"라며 "그런데 언니랑 같이 촬영을 한 날, 저를 모니터 해주려고 찍는 회사 캠코더가 없어졌다. 그래서 결국 회사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고, 저희 회사 대표님이 언니 대표님한테 전화를 했다. 그런데 그 언니가 저한테 했던 짓을 자기가 당한 것처럼 적반하장 얘기를 한 거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고은아는 "저희 대표님이 '그때 은아는 한국에 없었다. 그러니 다시는 마주치지 말게끔 해라'라고 경고했다. 어쨌든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하고 끝냈다. 그리고 지금까지 언니를 한 번도 마주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박정수는 "그 사람은 지금도 일을 하고 있느냐?"고 물었고, 고은아는 "한다! 너~무 러블리하게 나온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그러자 박정수는 "왜 그렇게 야무지지 못하냐"며 고은아를 질책했고, 김영옥은 "누굴까... 궁금해 죽겠네"라고 말했다.

고은아는 "정말 잘 지낸다"라며 "이게 참 불편한 게 한 다리 건너면 언니를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많더라. 그게 더 무섭다. 그래서 그 언니와 엮여있는 동료들과도 안 보게 된다"고 토로했다.

뿐만아니라 고은아는 "스무살이 된 이후 사회에서 친구들을 만났다. 친구라고 하기 민망한게 제가 지갑이었단다. 친구들이 술 먹다가 술값이 없으면 저한테 전화를 한단다. 보고싶다고 말하면서 불러낸다"라며 "제가 나가면 추억팔이를 한다. 당시 제가 술을 잘 못했다. 마시다 잠이 들면 어느 순간 내역서가 찍혀있다. 자는 동안 다 긁은거다"라고 말했다.

박정수는 "참 야무지지 못하다. 알면서도 왜 계속 당하지?"라며 의아해 했고, 고은아는 "그럴수 있겠다고 생각하며 넘겼다. '혼자 술 마실 바엔 사줬다고 생각하자. 나쁜 마음으로 그랬겠어?'라고 생각했다. 제가 정이 많다"라며 "그래서 친구들과 멀어지기 위해 남양주로 연고를 옮겼다"고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