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천수, 韓 축구 성깔 1위 "벌금만 7550만 원, 구단에 낸 벌금은 따로" ('돌싱포맨')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지금까지 낸 벌금이 7550만 원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최진철, 이천수, 백지훈이 출연했다.

이날 이천수는 김남일, 이을용과 함께 '한국 축구 성깔 3대장'을 소개됐다. 성깔 1위와 함께 2002 한일 월드컵 16강 이탈리아전 당시 이탈리아 파올로 말디니 선수의 뒤통수를 찬 사건이 언급됐다.
[종합] 이천수, 韓 축구 성깔 1위 "벌금만 7550만 원, 구단에 낸 벌금은 따로" ('돌싱포맨')
이천수는 "유독 이탈리아 선수들이 거칠었다. 대한민국 선수들을 깔보는 것이 심했다"면서 "벤치에 있었는데 (김)태영이 형이 맞고 마스크를 썼다"고 분노했다.

이어 "들어가서 뭔가 하나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종합] 이천수, 韓 축구 성깔 1위 "벌금만 7550만 원, 구단에 낸 벌금은 따로" ('돌싱포맨')
특히 이천수는 말디니에게 공개 사과를 하기도 했지만, 본인에게 직접 사과는 못 했다고 했다. AC밀란의 기술고문으로 활동하는 말디니에게 사과하기 위해 지인을 통해 만남을 타진했지만, 연락이 오지 않는다고.

최진철은 "이천수가 스페인 갔다가 아픔을 많이 겪고 왔다, 그 후에 인간 많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종합] 이천수, 韓 축구 성깔 1위 "벌금만 7550만 원, 구단에 낸 벌금은 따로" ('돌싱포맨')
또 이천수가 지금까지 낸 벌금만 7550만 원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천수는 "연맹 벌금만 그만큼이고 소속 구단 벌금은 따로다. 구단 벌금이 더 크다"고 설명했다.

이천수는 "욕한 게 걸려서 퇴장당하면 벌금이다, 한 경기에 100만 원꼴"이라며 자신은 퇴장은 몇 번 안 당했다고 덧붙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