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최상엽, 16일 '리슨 스테이지' 단독 첫 출격…혼자서도 꽉 채울 늦겨울 감성 라이브



밴드 루시(LUCY)의 최상엽이 2월 '리슨 스테이지'에 출격한다.

루시 최상엽은 16일 오후 미스틱스토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되는 공연 프로젝트 '리슨 스테이지 (LISTEN STAGE)'에서 단독 무대를 선보인다.

지난해 12월 루시의 보컬로서 '리슨 스테이지'를 멋지게 장식한 최상엽이 이번엔 혼자서 특별한 무대를 꾸민다. 최상엽의 감미로운 라이브가 늦겨울 리스너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실 전망이다.

최근 발매된 KBS2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OST '날아올라'를 통해 솔로 아티스트로서도 출중한 역량을 보여준 최상엽이 어떤 선곡으로 음악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최상엽이 속한 루시는 지난 2019년 방송된 JTBC '슈퍼밴드' 첫 시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팀으로 음악은 물론 공연과 방송까지 아우르는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네이버 NOW. '응수씨네 2' 목요 파트장을 맡고 있으며, 오는 3월 5일에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을 위로하고자 하는 취지로 단독 콘서트 'Connect with LUCY (커넥트 위드 루시)'를 개최한다.

'리슨 스테이지'는 '듣는 음악'에 이어 '보이는 음악'에 충실하자는 모토로, 미스틱스토리 소속 뮤지션들이 사옥 1층에서 비정기적으로 30분간 진행되는 라이브 공연 프로젝트다. 지난 2017년 처음 시작됐고, 코로나19로 잠시 중단됐다가 지난해 9월 미스틱스토리의 새로운 라이브 공간 '미스틱 커넥트(MYSTIC CONNECT)’ 오픈과 함께 재개돼 손태진, 민서, 루시, 빌리 등이 참여했다. 지난달에는 홍자가 출연해 2022년 시작을 끊었다.

최상엽의 '리슨 스테이지'는 16일 오후 7시 30분부터 미스틱스토리 공식 유튜브 채널 스트리밍으로 만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